군산 3.1기념관 등 금강권 3개 전시장 관광객 급증 이유

3.1기념관, 채만식문학관, 철새조망대 등…지난해 관광객 200% 증가 강경창 기자l승인2020.01.15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군산 3.1기념관, 채만식문학관, 철새조망대 등 금강권 3개 전시장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급증하고 있다.

군산시는 지난해 8월 금강권 전시장 통합운영 이후 3.1기념관, 채만식문학관, 철새조망대 등 금강권 전시장에 대한 지난해 방문객 집계 결과 지난 2018년 대비 200% 가량이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금강권 전시장을 찾는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이유는 각 전시관 콘텐츠 개발과 체험 프로그램 운영, 각 전시관 임무를 수행하면 선물을 증정하는 스탬프 투어가 관광객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군산시는 분석하고 있다.

이 가운데 5,000원 이상 입장권 구매할 때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교환해주는 이벤트는 지역 소비촉진의 마중물 역할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 및 방문객 만족도까지 높여준 것으로 분석됐다.

전시장의 관광객 급증에 대해 군산시는 어려운 지역 환경 속에서도 박물관과 금강권 전시장이 군산 대표 관광지로서 지역 활성화의 일익을 담당하고, 군산 동부권 관광의 동력을 불어 넣은 것으로 평가했다.

박물관에서 통합운영하는 금강권 전시장 중에서 군산3.1운동기념관은 독립운동과 호국보훈 교육의 장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또 지난 2011년 개관한 채만식 문학관은 1930년대 풍자문학의 대가인 채만식 선생과 군산문학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반면 금강철새조망대는 지난 2003년 105억 원을 들여 조성된 후 15회에 걸친 철새축제를 통해 국내 최고의 전시관으로 자리매김했으나,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등으로 기능이 떨어졌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금강권 3개 전시장의 재생과 활용은 군산의 관광산업을 동부권으로 확대하는 효과와 1박2일 관광인프라가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박물관 금강권이 군산의 대표 관광지로서 많은 관람객들이 금강권 전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창 기자  kangkyungch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경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