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소방서, 기억하세요! ‘불나면 대피먼저’

최규현 기자l승인2019.11.20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안소방서(서장 전두표)는 화재 발생 시 대피가 늦어져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불나면 대피 먼저’ 집중 홍보에 나섰다.

최근에는 가연성 건축자재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어 화재 발생 시 연소속도가 빠르며, 유독성 가스가 다량으로 발생된다.

이로 인해 전체 구획된 공간에서 불이 다 붙는 시간은 4~5분에 불과할 정도로 대피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아 화재 발생 시 ‘신속한 대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화재가 발생하면 “불이야”라고 큰소리로 외쳐 주변에 알리고 발신기를 눌러 사이렌을 작동시켜 모든 사람이 대피하도록 한 후, 안전한 곳에서 119에 신고하면 된다.

전두표 부안소방서장은 “군민의 안전인식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해 포스터를 관내 학교, 다중밀집시설, 관공서, 공장 등에 부착했다.”며 “화재 발생이 많아지는 겨울철 ‘불나면 대피 먼저’실천으로 소중한 인명을 지키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