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완주군민, 헬기운항 중단

임연선 기자l승인2019.08.22l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항공대대의 전북혁신도시 완주군 이서면 상공 헬기운항을 즉각 중단하라는 함성이 완주군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완주군민의 절반 이상이 헬기운항 중단 서명에 동참한 가운데 헬기소음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대규모 릴레이 결의대회가 개최될 예정이어서 파장은 더욱 확산할 전망이다.

완주군 이장단과 이서면 항공기운항 반대위원회 등 500여명은 22일 오후 완주군청 문화예술회관에서 ‘전주항공대대 완주군 상공 헬기운항 반대’ 4차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박성일 완주군수와 국회 안호영 의원, 송지용 전북도의회 부의장, 두세훈 도의원, 윤수봉 완주군 부의장·김재천·서남용·임귀현·정종윤 군의원 등이 참석한 이날 결의대회는 지난 5월 항공대대 앞에서 있었던 1차 대회와 6~7월 중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진행한 2차와 3차 결의대회에 이어 네 번째이다.

박 군수와 국회 안 의원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이자리는 전주항공부대의 항공기 소음 문제 해결을 위한 공감대 형성 차원에서 마련된 자리”라며 “530여개 마을의 발전이 완주군의 번영으로 이어지는 만큼 지역발전의 견인차가 돼 달라”고 완주군 지역리더인 이장단에게 말했다.

이어 완주군이장협의회 황호년 회장과 완주군새마을부녀회 강귀자 회장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국방부와 전주시는 완주군민의 고통과 불편을 무시하며 운항 중인 전주항공부대의 이서면 상공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또 “지역경제 발전을 저해하고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결정에 대해 잘못을 즉각 인정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국방부와 전주시는 전북 혁신도시 발전의 중심지이자, 전략적 개발 예정지인 완주군 이서면 발전을 방행하는 행위를 즉각 변경하라”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또 “행정절차를 미이행하고 권위적이며 밀실행정을 펼친 국방부와 전주시는 지역과 주민이 받은 피해를 책임지고 현재의 장주노선을 즉각 변경해야 한다”며 “완주군 지역리더들은 10만 군민과 함께 항공기가 완주군 상공을 날지 않을 때까지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완주군민들은 이날 4차 대회에 이어 오는 26일 같은 장소에서 완주군 새마을부녀회장단과 이서면 항공기운항반대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차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전주시와 국방부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강력히 촉구해 나간다는 결의다. 참석자들은 또 이날 반대 결의대회에 이어 자치역량 강화를 위한 지역리더 특강 시간을 가진 후 2시간만에 해산했다.

이에 앞서 국회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지난 16일 완주군 이서면 행정복지센터와 육군 제2612부대에서 잇따라 열린 다중민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 “주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최적 방안은 무엇인지 국방부와 협의한 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완주=임연선기자lys8@


임연선 기자  yeunsun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