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공약 발굴 본격 지역 현안해결 박차

<지자체-전북연구원 공약발굴 회의>33조2407억원 규모 210건 공유 부창대교-동부내륙 국도 포함 전북도, 연내 2차 추가사업 발굴키로 김대연 기자l승인2019.05.16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가 내년 4월에 치러지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지역 현안사업 해결과 지역발전을 위한 공약 발굴에 착수했다.

도는 16일 전북연구원에서 전북도와 14개 시·군, 전북연구원이 참여한 가운데 내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해 각 정당과 후보자에게 공약사업으로 제안할 ‘21대 총선 공약 발굴 TFT 킥오프(Kick-off) 회의’를 가졌다.

앞서 도는 전북연구원과 함께 농업·농촌, 문화·관광, 복지행정, 산업경제, 지역개발·SOC, 새만금·환경 등 6개 분과로 TFT(특별연구팀)을 구성한 바 있다.

이는 공약으로 적합한 사업들을 발굴해 전문가 의견수렴과 사업 구체화 등을 거쳐 12월까지 총선공약으로 제안할 사업들을 지역 각 후보자들에게 제시한다는 복안이다.

이날 열린 회의에는 지난 3월부터 이달 초까지 시·군별로 1차 발굴한 210건(33조2407억원)에 대한 사업 설명과 총선공약 발굴 방향 및 향후 일정 등을 공유했다.

시·군별 발굴 건수는 전주시가 29건으로 가장 많았고 군산·익산시 각 20건, 부안군 19건, 김제시·완주군 각 18건, 남원시·장수군 각 14건 등의 순이다.

시·군별 주요 사업으로는 지역개발·SOC 분야에 KTX익산역 광역복합환승체계 구축(익산), 동부내륙권 국도 건설(정읍), 국도 77호선 부창대교 건설(고창) 등 56건이 포함됐다.

농업·농촌분야에서는 지리산 레츠런 파크 조성(남원), 레저·문화 경마공원 조성(김제), 수직농장단지 건설(부안) 등 37건이며, 복지행정은 전북혁신도시 연수 클러스터 구축(완주), 국가안전교육원 조성(임실), 소방심신건강수련원 설립(순창) 등 36건이다.

문화·관광은 조선역사 테마 단지 조성(전주), 동부권 관광거점 재생프로젝트 사업(진안), 라제통문 역사문화단지 관광자원개발(무주) 등 32건이며 산업경제는 청년창업타운 조성(군산),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정읍), 전력에너지 4차산업 클러스터 구축(고창) 등 31건이다.

새만금·환경분야는 새만금 사이언스 파크 조성(군산), 국립 산림교육문화센터 조성(남원), 장수 군립공원 장안산권 확충 조성(장수) 등 18건이다.

도는 오는 7월부터 올해 말까지 2차 추가 사업을 발굴하고 공약 적합성, 실현가능성 등 공약 채택률을 높이기 위해 14개 시·군, 전북연구원, 전북테크노파크, 전북생물산업진흥원 등 도내 출연기관 및 공공기관과 함께 협력하고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총선 공약 발굴과 연계해 2021년 국가예산 대상사업, 메가프로젝트 등을 발굴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김철모 도 정책기획관은 “총선은 전북의 발전과 현안해결 등 전북 몫 찾기에 좋은 기회로, 제안된 사업이 총선공약으로 채택되기 위해 논리보강과 지속적인 이슈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