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출신 박중권, 임혜령 감독의 ‘경치 좋은 자리’,제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 2개 부문 수상 쾌거

양대진 기자l승인2019.04.17l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안군 용담댐 수몰지역의 배경으로 한 장편독립영화 ‘경치 좋은 자리’가 제52회 미국 휴스턴 국제영화제에 초청돼 장편영화부문 금상과 아시안 영화부문 베스트편집상을 수상해 화제다.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1961년 영화감독 헌터 토드가 독립 영화 제작인을 대상으로 시작한 영화제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 뉴욕영화제와 함께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전통 있는 국제영화제다.

전북 출신 박중권, 임혜령 감독의 ‘경치 좋은 자리’는 댐 건설로 인해 떠난 사람과 남아 있던 사람들의 심리를 묘지라는 이색적인 소재로 담아 냈다.

또한 이 영화는 용담호의 물이 빠지면서 들어 난 도로와 옛 마을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에서 주로 촬영됐다.

진안의 수려한 풍경과 용담댐 수몰지의 쓸쓸한 풍경을 아름답게 표현해냈다는 후문이다.

전북 출신의 박중권(군산), 임혜령(진안) 감독이 지역을 소재로 의기투합하여 만든 영화가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게 되어 영화의 도시 전북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한편 영화 ‘경치 좋은 자리’는 2018년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 선택 부문에 초청되어 좋은 평을 받은 바 있다. /진안=양대진기자·djyang7110@


양대진 기자  djyang711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