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팔복동 철길명소화사업' 기업 반발

산단 내 도로 좁히고 일방통행화 업체 “대형 차량 입·출차 잦고 일방통행시 진입 불편 비효율적” 김선흥 기자l승인2019.04.16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가 팔복동 철길 주변을 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팔복동 철길 명소화 사업’ 관련, 인근 산업단지 기업들이 반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가 산단 내 도로를 좁히고 일방통행로로 만들기 위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기업들은 지속적인 경제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불편과 애로사항에는 관심 없는 것 아니냐는 볼멘 목소리를 내고 있다. 

16일 전주시에 따르면 팔복동 철길 명소화 사업은 지난 2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총 5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금학천 주변 도로(전주페이퍼~ 팔복예술공장) 왕복 2차로를 편도 1차로(일방통행)로 바꾸는 사업이다.  

해당 도로 좌·우안에는 노상주차장(139대)과 인도, 녹지 및 산책로가 조성되며 시는 사업 진행 시 하수도 우·오수 분리 및 하수관거 정비도 병행한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지난 11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인근 산단 20여 기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팔복동 철길 명소화 사업’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하지만 기업들은 이 사업에 현장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불만을 내놓고 있다. 

기업 기살리기 등 전주시가 친기업 정책을 추진한다면서 도로가 좁아지고 일방통행이 될 경우, 기업들이 겪게 될 현실적인 문제에는 관심을 갖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실제 A회사 관계자는 "우리 회사에만도 최소 5~6대 이상 대형화물차들이 오가는데 도로를 좁히고 일방통행을 만들면 차량의 회전반경이 좁아져 입·출차가 어려워 진다"며 "특히 대부분 차량들이 기린대로에서 들어오는데 우리 회사 쪽으로는 먼 길을 돌아 와야 해 효율적이지도 못하다"고 말했다.

일방통행이더라도 중간에 방향 전환을 할 수 있는 교각 등 시설이 있으면 사정이 나아질테지만 그마저도 철도청과의 협의가 필요해 난항이 불가피한 상황.

그는 "간담회에서도 나온 의견이지만 이곳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공단이라는 것인데 그간 전주시 산업의 근간이 되어온 곳에 도움은 못 주고, 관광에만 우선을 두는 것 같아 주객이 전도된 것이 아니냐는 말이 오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업체 역시 변화가 반갑지 않은 상황. 업체 대표는 "몇달전부터 말이 나와 시에 우리 입장을 전했다. 여기는 트레일러 등 큰 차들이 하루에도 수십대씩 오가는 곳이라 한옥마을과는 상황이 다르다"며 "일방통행 조성 시 생계가 위협받는다. 도로를 확장하진 못할망정 도로를 좁히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소화 사업에만 치중한 나머지 기존 공단의 역할을 죽이는 것은 아닌지 고민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도로가에서 떨어진 업체여도 명소화 사업을 달갑게 볼 수 없는 입장이다.

C업체 대표는 "공단지역을 일부러 일방통행으로 만든 예가 거의 없는 걸로 안다"며 "우리 같은 소상공인들은 일방통행이 되면 당장 손님들의 발길이 끊겨 먹고 살 길이 막막해진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관광객 유치를 위한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철도청과의 협의도 매끄럽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통행을 밀어붙이는 것은 전형적인 탁상공론이 아니냐는 것이다.

그는 "중소기업은 그나마 대책이 세워질 수 있지만 소매점들은 차량출입이 막히면 대책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중소기업과 관계자는 “여러 기업들이 일방통행 등으로 인해 물류 활동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의견과 입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을 이해한다”며 “이달안으로 해당 지역에 대한 교통량 조사를 실시하고 교통 전문가 등의 자문을 얻어 대안을 내놓겠다”고 해명했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