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승패 잊고 지역발전 힘 합치자

새달 1일 민선7기 개막 앞두고 후유증 길면 상생정치 악영향 여야, 반목 탈피 통 큰 결단 필요 장병운 기자l승인2018.06.14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13지방선거에서 도내 유권자는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무소속 후보 들을 지역 일꾼으로 뽑았다.
14일 전북선관위에 따르면 도지사와 교육감 등에게 당선자 당선증을 교부했다. 현역 단체장은 곧바로 업무에 복귀해 내년 예산확보와 지역현안 해결에 나서게 되고, 도전자로서 당선된 당선자는 민선7기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까지 업무파악 등을 하게 된다.
도민은 민주당의 파란 물결 속에서도 지방선거결과 민주당 10곳, 평화당 2곳, 무소속 2곳으로 선택하며 특정정당 쏠림을 막는 선택을 했다. 여야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치적 승패를 떠나 선거운동 과정에서 불거진 갈등과 대립을 치유하고 전북발전에 나서야 힘을 모아야 한다.
민선6기 잘 된 부분은 계승하고, 잘 못된 부분은 과감히 도려내 민선7기로 출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
도내 유권자는 지방선거 후보자와 정당 지지에 있어 달랐지만 이는 공통적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마음이 일치했다.
이 때문에 당락을 떠나 상호존중 속에 선거과정의 반목과 갈등을 해소하고 지역발전을 위한 소통과 화합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당선자와 낙선자는 선거 후유증을 해결하기 위해서 선거운동기간 보여준 지역민의 선택을 겸허히 수용하고 결과에 승복하는 문화를 정착시키는 원년으로 만들어야 한다.
낙선자는 민의를 올바르게 읽고 선거결과에 승복, 낙선한 이유를 되돌아보고 권토중래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당선자는 승자로서 주민간 반목과 갈등, 불신을 털어내고 서로가 지역을 위해 손을 맞잡을 수 있는 통 큰 정치력을 보여줘야 한다.
특히 이번 선거기간 불법행위로 수사당국으로부터 수사대상에 오른 선거사범은 110여명에 달한다. 이는 경선과 본선에서 박빙으로 치달으면서 지역민과 공무원 사회까지 양분돼 선거 이후 갈등과 대립을 이어갈 경우 산적한 지역현안은 뒷전으로 밀릴 수밖에 없다.
도민들은 당면한 각종 지역현안을 풀어가는 데 힘을 모아도 부족한 상황에서 지방선거 갈등과 줄서기, 편 가르기 다툼으로 선거 후유증을 해결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산적한 지역 현안사업은 내년 예산확보와 직결되고 있다. 민선7기가 성공하기 위해선 선거 후유증을 먼저 치유하는 이유다.
또 급변하고 있는 남북관계에 따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구성 정책에 따른 발 빠른 대처도 시급한 실정이다. 여기에 민선7기에 주어진 핵심 지역현안은 군산조선소와 GM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역시 급하다.
이와 관련해 송하진 지사는 이날 도의회 기자간담회에서 “말뫼의 눈물처럼 군산의 눈물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눈물을 흘렸던 말뫼가 이제는 스웨덴의 복지정책의 핵심이 되었듯이 군산도 말뫼의 성공처럼 될 것”이라고 말했다./장병운기자·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