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 설천면명품마을 지정 취소해 달라" 탄원

김동성 기자l승인2017.12.07l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무주군 설천면 구산·방재·벌한마을의 마을영농조합법인 신선명품마을의 운영을 놓고 주민 간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이 마을주민 20여 명은 지난 6일 무주군청 기자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영농법인 신선명품마을의 운영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명품마을 지정취소와 함께 관계기관의 조사 착수를 촉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명품마을사업이 본래 지정취지에서 벗어나 투명성과 운영, 관리 및 예산집행 부분에 상당한 의혹이 있으며 주민들 간 반목과 불신이 끊임없이 야기되는 등 마을전체가 깊은 실의에 빠져 있다”고 주장했다.

덕유산 신선명품마을사업은 풍요로운 마을, 협동하는 마을, 주민의 삶이 쾌적하고 편리한 마을 조성 등을 목적으로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가 2011년 최초 7억 원의 예산을 책정해 조성을 시작했으며 그 후로도 매년 3000만 원 ~ 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주민전체 번영과 발전을 위한 명품마을운영이 규약과 규칙에 근거해 이루어져야 하지만 현재는 소수인의 의견과 편파적인 의사결정으로 불법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 대표이사의 취임 이후 2015년 임의로 정관을 바꾸면서 운영이 원래의 목적에서 크게 벗어나 운영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덕유산사무소 관계자는 “마을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만큼 법인 내에서의 조정을 기대했지만 이런 사태까지 빚어진 것은 안타깝다"며 “지정 취소는 주민총회를 거쳐야만 철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명품마을 정미재 이장은 “명품마을 지정이 취소돼야만 주민들이 편안하게 살 것 같다.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에 몇 번이고 찾아가 하소연 했지만 지금까지도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며 “반대 서명한 주민들과의 논의를 거쳐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성 기자  kd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