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의회는 비위 의혹, 유재구 의원 징계하라"

김익길 기자l승인2022.09.23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보당 익산시지역위원회가 지난 23일 성명서를 통해 익산시의회는 허위 농지원부로 부당 이득을 취하는 등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유재구 의원을 엄정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위원회는 “9월 19일 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유재구 의원은 허위 농지원부로 부당 이득 취득 등 비위 의혹에 대해 “최근 저로 인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 의원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하나마나한 입장 표명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직 의장 출신의 유력한 시의원이라면 6년동안 허위 농지원부로 가짜 농민 행세를 하고 조합에서 배당금 등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에 진상을 소상히 밝히고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는 것이 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특히 “익산시의회는 해당 의원을 본회의나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해야 할 책무가 있다. 그러나 익산시의회는 유재구 의원의 비위 의혹에 대한 언론보도와 시민단체 성명발표에도 사안을 애써 외면하며 제식구 감싸기 태도로 일관했다”며“ 이해할 수 없는 시의회의 태도는 직무유기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진보당 익산지역위원회는 “그동안 유재구 의원 본인의 구체적인 해명과 익산시의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합당한 조치 등 자정 노력을 기대하며 시민들과 함께 지켜봤지만 의혹이 제기된 지 한 달이 지나고 열린 1차 정례회에서조차 해당 의원의 무책임한 태도와 이를 묵인 방조하는 시의회, 민주당의 모습에 더는 지켜만 볼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성토했다.

진보당 익산지역위원회는 “익산시의회가 더 이상 ‘제식구 감싸기’ 말고 이번 1차 정례회 내에 윤리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 규범’을 위반한 유재구 의원에 대해 신속하고도 엄정한 징계절차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익산=김익길기자·kimtop1210@


김익길 기자  kimtop121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익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