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싸웠다”… 전주고 대통령배 야구 ‘준우승’

김장천 기자l승인2022.08.17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고등학교 야구부가 창단 첫 대통령배 대회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창단 처음으로 대통령배 대회 결승 진출이자 지난 1985년 황금사자기 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후 37년 만에 전국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는 성과를 거뒀다. 
17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이날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전주고는 대전고와 접전을 벌였지만 4대7로 아쉽게 패했다. 
전주고는 1회에 1사 이후 선발 이호민의 제구가 흔들리면서 대전고에 2점을 내줬다. 이후 이호민을 조기 강판시카고 정제헌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추가로 한 점을 더 내줬다.
2회에도 2점을 실점하며 0-5으로 끌려가던 전주고는 3회 2점을 획득하며 추격의 불씨를 당겼지만 6회초 추가로 2점을 실점하며 어려운 경기에 들어갔고,  결국 분루를 삼켜야만 했다.
이 대회에 출전한 전주고는 끈질긴 집중력과 투지로 결승전을 제외한 모든 경기에서 1점차 승리를 거두는 등 매 경기마다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하며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이날 결승전에서 투타의 완벽한 조화를 보인 대전고의 벽을 넘지 못하고 아쉽지만 다음 대회를 기약해야 했다.
비록, 우승컵은 들어 올리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전주고 야구부의의 경기력과 투혼은 전북 야구의 전망을 밝게 했다.
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