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TP ‘확장현실 생태계 구축’ 홍보

백지숙 기자l승인2021.10.25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테크노파크는 25일 XR(AR·VR·홀로그램) 기업 간 비즈매칭, 사업화 확대지원, 기반조성 및 생태계 구축을 추진하는 XR소재·부품·장비 개발지원센터가 ’2021 메타버스 코리아‘ 행사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26일부터 나흘 동안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21 메타버스 코리아는 국내 최초 메타버스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국내외 메타버스 플랫폼, 하드웨어, 테크놀로지까지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이 한데 모여 다양한 서비스, 기술 및 하드웨어를 선보인다.

전시회 기간 XR소부장센터는 XR소재, 부품 컨설팅, 기술개발, 지원사업, 기업정보구축 등 XR기업 역량강화 및 글로벌 사업화와 국내 XR생태계 구축 방안을 홍보하고 지원기업을 추가 모집할 예정이다. 

또한 이 전시회에는 XR소부장센터와 함께 XR지원기업 2개사((주)아테크넷, ㈜와이에이피)도 함께 참여한다. 그 중 ㈜아테크넷은 홀로그램 종합 솔루션을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시스템 사로서의 독보적인 역량을 가지고 있다. 미러 반사 형태로 전시·홍보·생활 영역에서 현실 속 홀로그램 그래픽을 활용 고객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융복합 인터랙티브 3D 실감 콘텐츠 제작부터 기기 제조와 입체 기기 관련 5건의 특허 등을 보유한 XR전문 기업이다.

XR소부장센터는 (재)전북테크노파크(전북디지털융합센터)가 주관하고 원광대학교, 한국화학연구원, 전북콘텐츠융합진흥원 참여 컨소시엄으로 구성된다. 

또한, 전북테크노파크가 센터운영 총괄 및 비즈니스 매칭, 정보제공, 마케팅, 원광대학교는 XR부품 테스트장비, 포럼 및 기술교류회 운영, 한국화학연구원은 XR소재 성능평가 및 컨설팅, 전북콘텐츠융합진흥원은 콘텐츠기업 액세서리 분야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XR소재부품장비 개발지원센터 구축 및 운영사업은 XR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 구축 및 기업간 비즈니스 매칭, 사업화 확대를 위해 전국 대상 확산사업이다.

VR·AR·홀로그램을 포함한 XR 산업의 발전을 위해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신설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40억 등 총 7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현재 도내 익산역 앞 786㎡ 공간에 전문센터를, 2,113㎡ 공간에 지원시설을 구축 중으로 장비지원실, 홍보 및 전시실, 시제품개발실, 기업지원실, XR테스트지원실, 기술개발실, 세미나실 및 기업입주시설을 오픈할 예정이다.

XR소재부품장비 개발지원센터 접수는 각 사업 기관별 이메일로 접수하며, 문의 사항은 전화 또는 전자우편(이메일)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백지숙기자·jsbaek1023@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