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8월 휴가 연기

일본 수출규제·호우 피해 점검 등 3년 연속 여름휴가 못가 최홍은기자l승인2021.07.22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8월 초로 예정했던 올해 여름휴가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22일 밝혔다.

감염 확산세를 꺾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체제가 가동 중인 만큼 여름휴가를 가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또 계속되는 폭염 역시 문 대통령의 휴가 연기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 상황은 최대 고비를 맞이했고, 본격적으로 폭염이 시작되며 어느 때보다 힘든 여름나기가 예상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코로나 대응과 폭염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짧고 굵은' 고강도 방역, 속도감 있는 백신 접종, 폭염 비상 대응체제 등을 지시한 상태다.

문 대통령의 지난 2019년부터 3년 연속 여름 휴가를 반납하거나 미루고 있다.

2019년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지난해에는 폭우로 인해 각각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지난해 여름의 경우 문 대통령은 휴식을 취하기 위해 경남 양산 사저로 향했으나,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피해가 커지면서 휴가를 취소하고 청와대로 복귀해 폭우 상황을 점검했다. 취임 첫해인 2017년에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새벽부터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는 등 뒤늦게 휴가길에 오른 바 있다.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