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악연희원 아퀴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퍼블릭프로그램‘ 시작

이병재 기자l승인2021.06.10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타악연희원 아퀴가 ’2021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퍼블릭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아퀴의 퍼블릭프로그램 ‘모리와 함께’는 2019년 공연장상주단체 최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되며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던 프로그램.

일반인과 메니아층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재미와 깊이를 동시에 추구하며, 매년 진행되는 발표회를 통하여 쌓아온 기량을 선보일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하는 아퀴만의 교육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초보자들이 쉽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며 6월말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난타반(월요일, 수요일 저녁 7시 30분 2개 반 운영) 풍물반(화요일 저녁 7시 30분) 등 총 3개 반을 마련했다.

사)타악연희원 아퀴 박종대 대표는 “조금씩 희망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일상예술이 필요한 시기”라며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의 행복을 되찾아가는 활력제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