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초교 수영코치 가혹행위 ‘진실공방’

정해은 기자l승인2021.01.19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제의 한 초등학교 수영코치가 학생들에게 욕설을 하고 신체적 학대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를 둘러싸고 해당 학교 운동부 소속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피해를 봤다’는 주장과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라는 양분된 입장을 보이며 진실 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김제초등학교 수영코치에 의한 아동학대사건 해결을 위한 학부모대책위원회는 19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영부 코치의 아동 학대는 2017년 이래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하며 교육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들 학부모들은 “수영부 코치의 체벌은 그 수위가 일반적이지 않아 아이들로 하여금 공포감을 조성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수영코치가 “아이들을 물속에 담금질하기를 수차례 반복하는가 하면, 발버둥 치면 ‘참아’라고 말하며 ”이 같은 행위는 30분 정도 이어졌다”고 부연했다.

또한 “아이들이 뚱뚱하다는 이유로 모욕감을 느끼는 욕설을 하는가 하면, 회식 자리에선 반강제적으로 음식물을 섭취하도록 했다”고도 했다.

앞선 2017년엔 이를 견디다 못한 한 아이가 수영을 그만뒀다며 가혹행위는 장기간에 걸쳐 상습적으로 이뤄져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는 피해자만 5명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감독기구인 도교육청 차원의 조사를 바란다”면서 “학생 인권 부서의 조사와 피해 학생들의 심리상담 및 치료, 그리고 코치 및 강사 선생님들을 대상으로 한 학생인권 교육 및 폭력방지 교육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해당 교사를 옹호하고 나선 학부모들도 같은 자리에서 맞불 회견을 열고 “3년 전 불거졌던 이 사건은 그 당시 가혹 행위가 없었던 걸로 교육당국이 사건을 일단락 했다”면서 “그 이후로는 아이들로부터 체벌에 대해 일체 들은 바가 없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해묵은 사건이 다시 불거지는 것이 의아하다. 이로 인해 피해를 보는 것은 아이들이다” 며 세간에 회자되는 자체가 아이들에겐 가혹한 학대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학부모와 학생, 해당 교사와 학교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당시엔 특별한 혐의점이 없었다. 현재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며 “이에 대한 은폐·축소 주장도 있기에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해은 기자 jhe1133@


정해은 기자  jhe113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