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취약층 연금 혜택 누수 막는다

희망든든 연금보험료 지원사업 지속가능사회 공헌 발굴 일환 연금가입 이력자 367명 보험료 무보증·무이자 23억 대부 도움 황성조l승인2020.09.16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장기간 정기적인 소득 활동을 하지 못해 노후 준비가 막막하였던 최모씨(64)는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176만 원을 지원받아 연금보험료를 납부함으로써 현재 매월 34만 원의 연금을 수령하고 있다. 최씨가 지원받기 전 가입기간은 110개월이었는데, 24개월 추가로 납부하면서 납부기준을 넘긴 총 134개월을 맞춰 연금 수급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용진)은 '희망든든 연금보험료 지원사업'을 통해 국민연금 가입 이력이 있는 저소득층 367명에게 보험료를 대부함으로써 누적 23억 원(7월 기준)의 국민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왔다고 16일 밝혔다.
'희망든든 연금보험료 지원사업'은 수급연령에 도달했으나 수급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저소득층에게 연금보험료를 무보증·무담보·무이자 대부해 연금 수급을 돕고, 대부금은 매월 연금 수령액 중 일부를 정기 상환함으로써 취약계층의 노후보장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 사업은 공단업무 특성에 맞는 '지속가능한 사회공헌' 발굴 사업 중 하나로, 지난 2013년 10월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추진해 왔으며, 관련 재원은 국민연금 카드 사회공헌기금으로부터 충당한다.
공단의 보험료 지원을 통해 연금을 받게 된 수급자 모두 당초 노령연금 수급요건인 최소 가입기간 10년을 충족하지 못해 연금을 수령할 수 없었으나, 보험료 지원사업을 통해 매월 최소 14만 원에서 최대 65만 원까지 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공단은 2008년부터 공단 임직원들의 자발적 후원금 모금을 통해 '저소득가입자 연금보험료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원금액은 약 9억3,000만 원에 달하며, 연금보험료를 지원받은 2,537명 중 567명은 현재 노령연금을 받고 있다.
공단 김용진 이사장은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민연금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공단의 가용자원과 역량을 최대한 활용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행복한 국민 모두의 연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