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무장기포지 사적지정해야

신동일 기자l승인2020.07.12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역사교과서에 수록된 무장기포지를 사적지정하고 기념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고창동리국악당에서 '무장기포지 사적지정과 기념공간 조성 방향'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17회 동학농민혁명 학술대회' 자리였다.

사)호남사회연구회(책임연구원 신순철)가 주관한 이번 학술대회는 동학농민혁명 유족회 정남기 고문의 기조강연과 이재운 교수(전주대‧전북문화재위원회 위원장) ‘전북의 지방사와 사적지정의 의의와 방향’이란 특별강연에 이어 이동희 관장(전주역사박물, 예원대 교수)는 ‘19세기 후반 무장일대의 지역정세와 무장기포의 역사적 의미’라는 발표를 통해 “동학지도자 전봉준이 고창출신 이었기에 고창에 협력기반이 많았었고, 호남지역에서 가장 세력이 컸던 무장 손화중포의 인적·물적 동원능력에 착안 대접주를 찾아와 피신하며 봉기를 준비했다”며 고창에서 대규모 농민봉기가 이뤄질 수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진주 원장(현대문화재연구원)은 ‘조선후기 무장기포지 및 전봉준 생가터 일대의 지형연구’, 조법종 교수(우석대 역사교육과)의 ‘무장기포지의 범위와 기포공간에 대한 연구’, 김해곤 예술감독(섬아트연구소)은 ‘전봉준 생가터와 무장기포지 기념공간 조성방안’을 주제로 연구발표를 했다.

이와 함께 열린 전문가 패널토론에는 배항섭 교수(성균관대), 곽장근 교수(군산대 역사철학부), 신영우 명예교수(충북대 사학과), 진상철(한국전통문화대) 교수가 참여했다.

유기상 군수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회, 유족회 등과 17차례에 걸친 학술토론회 자료들이 쌓여 올해 한국사 모든 교과서에 무장기포가 수록되는 쾌거를 이루게 됐다”며 “앞으로도 동학농민혁명 학술연구와 역사탐방객이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자랑스러운 의향의 기상을 이어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창=신동일기자.sdi@


신동일 기자  green049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