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2020년 10대 핵심프로젝트 본격 추진

유승훈 기자l승인2020.01.29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가 도민 정책 체감도 향상과 가시적 정책효과 구현을 위해 연 초 제시한 10대 핵심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특히, 올 한해 전북 발전을 이끌 키워드로 선정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등 주요 시책들에 대한 쟁점사항과 이슈를 철저히 분석해 도민들이 성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도는 29일 최용범 행정부지사 주재로 ‘10대 핵심프로젝트 추진계획 보고회’를 개최, 올 정책 목표들이 가시적이고 분명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추진계획을 집중 점검했다.
10대 핵심프로젝트는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 조성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 ▲미래 친환경 상용차산업 육성 ▲전북 상생형 일자리 모델 성과 창출 ▲지속성장 가능한 금융산업 생태계 조성 ▲전북 특화형 여행·체험 콘텐츠 강화 ▲‘전북에 빠지다’ 4대 행사 성공개최 만전 ▲새만금 SOC 구축과 내부개발 가속화 ▲미세먼지, 악취, 폐기물 3대 유해환경 개선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 의료격차 해소 등이다.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 조성은 식품·종자·미생물·ICT농기계·첨단농업 등 5대 농생명 클러스터 연계의 아시아 농생명 수도 육성을 골자로 한다.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은 대규모 재생에너지 팜 구축(태양광 3GW, 해상풍력 1GW), 기업유치 및 집적화 등을 통해 실증연구와 시험·인증·평가센터 구축 등 혁신성장 역량 강화를 꾀한다. 
도 주력 산업을 기반으로 한 미래 친환경 상용차 산업 육성은 상용차산업 점프-업 융복합 기술개발 및 산업생태계 기반 구축으로 개발기술의 활용과 상용화의 생태계를 조성한다.
전북 상생형 일자리 모델 성과 창출은 중견·벤처기업 중심 및 노사민정의 상생 의지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클러스터 조성(총 4122억 투자)을 통해 총 1902개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공단을 중심으로 국내외 금융기관 집적 및 금융인력 양성 등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한 금융산업 생태계도 조성하게 된다.
아울러 도는 전국생활체육대축전(2020년)과 프레세계스카우트잼버리(2021년), 아태 마스터스대회(2022년),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2023년) 등 4대 대규모 행사의 성공개최를 위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올해는 전북도가 그간 다져온 기반을 바탕으로 전북대도약을 향해 본격적으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뎌야 할 중요한 시기”라며 “주요시책의 완성도를 높이고, 특히 10대 핵심프로젝트를 통해 분명하고 구체적인 정책성과를 내 그 효과를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