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체육회장 시대 막올라…“전북, 스포츠 메카 육성”

정강선 전북체육회장 상견례 이병재 기자l승인2020.01.16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체육이 민선 체육회장 시대를 열고 힘찬 출발을 알렸다.
  정강선 제36대 전라북도체육회장이 16일 도 체육회 임직원들과 상견례를 갖고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이날 직원들과 첫 만남을 가진 정 회장은 ‘변화’를 강조하며 업무보고와 취임식 등의 일정 등을 챙겼다.
  정 회장은 “전북체육이 한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체육인들을 위해 봉사하고 전북을 스포츠 메카로 육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시군체육회의 목소리를 더욱 경청하겠다”며 “특히 시군체육회와는 수직적 관계가 아닌 수평적 관계로 도 체육회가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치러진 전라북도체육회장 선거에서 당선 된 정강선 회장은 ▲체육 지도자·행정 실무자 처우개선 ▲스포츠클럽 우수 꿈나무 발굴·육성 ▲대학·실업팀 창단 적극 유도 ▲전북체육 역사관 건립 등을 공약했다.
  한편 이날부터 본격 업무에 들어간 정강선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취임식은 2월 초순께 열릴 예정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