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 통해 혁신성장”

새해 첫 업무보고 과기부·방통위...정세균에 마무리 발언 맡기며 힘 실어줘 최홍은기자l승인2020.01.1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새해 첫 부처 업무보고 자리에서 과학기술을 통한 혁신성장으로 확실한 변화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전 대덕연구단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합동 업무보고를 받고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힘으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고, 혁신적 포용국가 시대를 앞당겨야 한다. 과학기술 강국, AI 일등국가가 그 기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을 뜻하는 이른바 'D.N.A'(Data, Network(5G), AI) 강국 도약을 위한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서는 방송의 공적 책임과 함께 미디어 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디어 산업은 우리가 가진 또 하나의 성장동력”이라며 민간의 창의적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낡은 규제 개선과 방송콘텐츠의 공정한 제작·거래 환경을 위한 범부처 차원의 대책마련을 당부했다.

아울러 “가짜뉴스나 불법유해정보로부터 국민의 권익을 지켜야 한다”며 방송의 공적책임을 역설했다.

사람중심의 4차산업혁명 추진 과정과 포용사회 실현 노력과 혁신을 위한 현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새로운 도전에는 난관이 따른다"며 "신기술, 신산업이 취약계층의 삶에 힘이 되고, 교육 격차 해소와 지역 문제 개선 등 포용사회로 나아가는데 기여하도록 기회를 모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업무보고에 앞서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인 간담회를 갖고 미세먼지 관측 인공위성 개발에 참여한 항공우주연구원 강금실 박사와 인공지능 반도체 분야 석학인 KAIST 유회준 교수 등에게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마무리 발언을 맡기며 힘을 실어줬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모든 국정보고의 마무리 발언은 총리님께서 해주시는 방식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이 3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우등생이었지만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도 우등생인지 생각해 볼 문제”라며 “오늘 업무보고 내용은 그런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 젊은 과학자와 여성 과학자가 많이 있어 미래가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3차 산업혁명에서 추격전략, ‘패스트팔로어’(Fast Follower) 역할로 최고치에 다다랐다면 이제는 선도적으로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서 노력을 해야 한다. AI 인재양성도 시급하다. 우리가 400여 명의 인재가 있는데, 미국은 1만 명, 중국은 2천 5백 명이라고 한다. 우수인재 양성 노력이 필요하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밝은 면과 다른 그림자, 즉 역기능에 대해서도 사회적 대화를 통해 미리 대비하는 역할도 해야 한다”고 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