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의 힘 굳건 미래경제 낙관”

56회 무역의날 기념 "국민단결로 일본 수출규제 이겨내고 있어" 최홍은기자l승인2019.12.0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개방과 포용으로 성장을 이끌어온 무역이 우리의 가장 강력한 힘”이라며 “2030년 세계 4대 수출 강국이 되는 날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무역이 힘이 굳건하기에 우리 경제 미래를 낙관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무역 1조불 이상을 달성한 국가 중 제조업을 기반으로 흑자를 이룬 국가는 우리나라와 독일, 중국 3개 나라에 뿐이라며 미-중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속 어려운 고비마다 든든히 지킨 무역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과 과학기술인, 국민들이 단결해 일본의 수출규제도 이겨내고 있다”며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를 이루면서 오히려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보호무역주의의 거센 파고를 넘어야 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출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정부가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헬스, 미래차 3대신산업과 화장품, 이차전지, 식품산업을 미래 수출동력으로 키우겠다고도 약속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무한한 협력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세계 최대 규모 다자 FTA인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인도네시아와의 CEPA(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정 등 양자 FTA를 확대해 신남방, 신북방을 잇는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