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불문학상 수상작품 감상문 공모

이병재 기자l승인2019.11.18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혼불문학과 최명희문학관, 전주MBC와 다산북스가 마련한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인 ‘혼불의 메아리’가 2020년 3월 31일까지 열린다.
  역대 수상작품 전체를 대상으로 했던 지난 대회와 달리 세 번째 공모전은 최근 수상 작품인 <칼과 혀>,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 <최후의 만찬> 세 편을 대상으로 한다.
  중국인 요리사 첸과 관동군 사령관 모리, 조선 여인 길순, 세 사람의 시점으로 전개되는 권정현의 <칼과 혀>는 한·중·일의 역사적 대립과 갈등을 넘어 세 나라 간의 공존 가능성을 타진하며, 그것을 높은 예술적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극찬을 받았다.
  전혜정의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은 장기 집권을 꾀하는 최고 권력자 리아민과 재기를 노리는 작가 박상호, 특종을 원하는 정치부 기자 정율리, 베스트셀러 출간이 절실한 출판사를 등장시키며 자신의 욕망을 위해 서로를 맹렬히 탐하고 이용하는 권력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준다.
  올해 수상작인 서철원의 <최후의 만찬>은 조선 정조 시대의 천주교 탄압사건을 배경으로 한다. 당시 실존 인물인 선비 윤지충과 외종사촌 권상연이 천주교식으로 제례를 지냈다는 이유로 부모님 기일에 처형을 당하는 사건을 발단으로 한다. 천주교 탄압이라는 주제를 다뤘지만, 다빈치의 그림 ‘최후의 만찬’과 ‘장영실’이라는 소재를 연결고리로 삼고 있다.
  분량은 A4용지 2장∼7장(200자 원고지 15매∼50매)이다.
  대상 1명에게 200만 원, 우수상 2명에게 50만 원의 상금이 수여 되며, 가작 30명에게 혼불문학상 수상작품 전집을 선물한다. 수상 작품 발표는 5월 중순. 대상과 우수상 수상자는 혼불문학상 시상식에서 시상한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