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시대 전북, 지금 준비해도 늦다

오피니언l승인2019.09.15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앞으로 10년 후 전북거주 인구 10명중 4명은 60세 이상 노인이 될 것이란 보고서가 나왔다. 전북인구 역시 지금의 180만 명이 붕괴된 170만 명 수준을 겨우 유지할 전망이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최근 내놓은 ‘전북지역 인구구조 및 노동공급의 변화 추이와 향후 전망’에 따르면 인구를 바탕으로 한 전북 성장 동력은 ‘암울’로 요약될 만큼 심각하다. 초고령화와 급격한 인구감소, 이로 인한 지역경제성장동력 상실에 대한 우려와 문제점은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왔지만 그 시기도 빨라지고 위축규모도 커질 거란 예상 때문이다.
인구 200만 명이 붕괴된 후 인구가 지속적으로 줄어 지난 2000년 192만 명 수준으로 까지 떨어지자 지역에선 심각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고 강력한 대책마련 필요성에 대한 요구도 거셌다. 하지만 그럼에도 전북은 그 후 단 한 번도 인구증가를 경험해 보지 못한 체 18년이 지난 지난해 말 기준 181만 명을 겨우 턱걸이 하고 있다. 연평균 0.3%/씩 인구가 감소, 이런 속도라면 2030년엔 171만 명 수준에 머물 것으로 한은 전북본부는 예측했다. 같은 기간 전국 인구가 0.6% 늘어나는 것과 정반대의 비관적 인구구조 변화가 전북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특히 젊은 경제활동 인구의 탈 전북에 이은 초저출산 사회분위기로 인한 인구감소는 결국 노인인구 비중 증가로 이어지며 2030년 전북의 60세 이상 노인인구 비중은 전남 41.1%, 강원 40.2%, 경북 40.1%에 이은 38.8%에 달할 전망이다. 실제 지난해 유소년 100명당 고령인구를 나타내는 노령화 지수가 가장 큰 시도는 171.5명인 전남이었고 이어서 경북 155.1명, 강원 149.3명, 그리고 전북 147.7명의 순이었던 것에서도 가능성은 충분히 유추해 볼 수 있다.
문제는 급격한 고령화와 인구 감소에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맞이하게 될 심각한 위기다. 고령화 시대에 대비한 많은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 인프라나 복지시스템은 너무도 많은 구멍이 뚫려 있다. 한 달이 멀다 않고 고독사에 병사에 생활고로 인한 자살 소식들은 우리 복지정책이 갈 길이 멀음을 확인케 한다.
일본은 지난 2015년 저 출산·고령화를 전담하는 ‘1억 총활약 담당상’ 장관직 까지 신설해 대처하고 있다. 한국보다 앞선 고령화 국가라곤 하지만 지금도 늦었다는 말이 나올 만큼 우리의 위기 역시 코앞이다. 고령화대책,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