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계 아이돌 가수 ‘신유’ 전주성 방문 승리의 노래 부른다

이병재 기자l승인2019.06.18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현대가 수원전에 특별한 손님을 초청한다.
  오는 23일 K리그1 17라운드 수원삼성과의 홈경기에서 트로트계의 아이돌로 유명한 가수 ‘신유’가 전주성을 방문해 시축행사와 함께 하프타임 특별공연을 펼친다.
  이번 초청은 이동국 선수와 평소 친분이 두터운 신유가 전북 소속 통산 200골을 달성한 이동국을 축하하고 전북의 K리그 3연패 달성을 응원하기 위해 나서며 성사됐다.
  신유는 고교시절까지 축구선수로 활동했을 정도로 K리그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이동국 선수의 팬으로서 전북을 응원해왔다.
  특히 지난 5월 26일 4대1 대승을 거둔 경남과의 경기에도 전주성을 찾아 응원하며 승리의 박수를 보냈다.
  이날 하프타임에는 자신의 히트곡인 ‘시계바늘’과 ‘오르락 내리락’ 두 곡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신유는 “아시아 최고의 팀에 초대해 줘서 고맙다. 전북의 K리그 3연패와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도 전북 선수들은 호국 보훈 밀리터리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며 하프타임에는 1000만 원 상당의 대명리조트 아쿠아월드 이용권을 팬들에게 선물한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