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남북정상회담 물리적 불가능하진 않아”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양국 수소경제·조선 협력 강화 최홍은기자l승인2019.06.13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노르웨이를 국빈방분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열린 양국 공동기자회견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6월 중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확정하지 못하면서도 “남북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중 4차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묻자 “어제 말씀드렸듯이 나는 시기·장소·형식을 붇지 않고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런 시기를 선택할지는 김 위원장에 달려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슬로포럼에서 이달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뜻을 표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 경제협력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그러자면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을 통한 국제적인 경제제재 해제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에 대해 “친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흥미로운 대목이 있다”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수소경제와 친환경 미래선박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양국의 전통적 협력 분야인 조선·해양, 방산, 미세먼지 대응 등 대기 연구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수소 생산과 활용, 저장 기술개발 MOU와 사회보장협정 등을 체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노르웨이 정부의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했으며, 이에 솔베르그 총리는 한반도 항구적 평화구축 과정에 기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박3일간의 노르웨이 일정으로 마치고 마지막 순방지인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향했다. 스웨덴에서는 정상회담과 함께 ‘스웨덴 비핵화 사례로 본 한반도 신뢰 강조’를 주제로 의회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