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유흥주점 방화범 항소심서도 무기징역

권순재 기자l승인2019.06.04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4명(사망 5명)의 사상자를 낸 군산 유흥주점 방화사건 피고인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4일 현주건조물방화치사상 혐의로 기소된 이모(56)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이씨의 항소를 기각,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이씨는 지난해 6월 17일 오후 9시 50분께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 불을 지르고 도주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의 범행으로 주점 내부에 있던 장모(47)씨 등 5명이 일산화탄소 중독 등으로 사망하고 29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조사결과 이씨는 많은 사람이 입장한 것을 확인한 뒤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직후에는 출입문 손잡이에 마대걸레를 걸어두는 방법으로 출입문을 봉쇄한 뒤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손님이 많은 것을 확인한 뒤 미리 준비한 휘발유로 불을 지르고, 피해자들이 도망가지 못하게 문을 닫는 등 범행 수법이 매우 악랄하다”면서 “피고인의 범행으로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참혹하게 죽었고, 또 지금도 많은 피해자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희생된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자수를 한 점, 뇌질환으로 치료를 받아왔던 점을 감안할 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의 형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