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진실 규명돼야” 전북도내 주요정당 5주기 추모

김대연 기자l승인2019.04.1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세월호 참사 5주년을 맞아 도내 주요 정당들이 논평을 내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5년 전 세월호와 함께 멈춰버린 희생자들의 시계바늘 소리가 오늘 또다시 국민들의 귓가에 맴돌며 검은 눈물을 흐르게 하고 있다”고 애도했다.

이어 “단원고 학생들과 선생님, 일반인 희생자들을 떠 올리면 또다시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면서 “5년의 시간이 지나도록 책임자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숨기려 하고 온갖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사람이 대접받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시대적 과제를 잊지 않기 위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며 칠흑 같은 어둠의 바다 속으로 떠나버린 영혼들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도 이날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애도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은 “세월호를 비롯한 지금까지의 온갖 참사들에 대한 진상규명에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세월호 희생자 299명과 미수습자 5명의 명복을 빌고 아울러 유가족들의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세월호 선박은 바다 위로 올라왔지만 아직도 세월호는 왜 침몰한 건지, 구조는 왜 적극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는지, 당시 국정원은 이 사고에 얼마나 개입한 건지 명쾌한 답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여러 한계 속에서 열심히 했고, 은폐책임자들의 처벌을 요청하고 핵심증거물인 DVR(영상 저장장치) 조작가능성을 제기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핵심적인 의문점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공소시효는 2년 남았다.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당은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아픔을 애도하며, 진실 규명을 위해 국민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며 “세월호를 함께 아파하며 경제적 손실을 감수했던 진도 팽목항 지역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지원책을 마련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