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된 아이들··· 그들에게 전하는 위로의 몸짓

전북대음악·무용과 모임 '페틀' 세월호 5주기 맞아 추모공연 마련 이병재 기자l승인2019.04.16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5년 전 오늘, 하늘의 별이 된 아이들 하나하나 몸짓으로 기억하고 싶었어요.”
  전북대학교 음악과와 무용과 재학생과 졸업생들을 구성된 모임 ‘페틀(Petal)’이 세월호 5주기를 맞은 16일 오후 1시 구정문 알림의 거리에서 추모 공연을 펼쳐 많은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이들은 이날 ‘기억의 계단’을 주제로 생상스의 백조와 피아졸아의 리베르탱고 등 다섯 곡의 클래식을 직접 연주하고 그에 맞춘 창작 현대무용을 선보였다.
  세월호 참사로 하늘의 별이 된 아이들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이들은 이날 수학여행으로 들뜬 마음의 아이들의 마음과 사고 당시의 불안함, 아픔 등을 아름답고도 서글픈 선율과 몸짓의 언어로 표현해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들이 이날 이러한 공연을 기획하게 된 연유는 바로 ‘잊혀짐’에 있다. 큰 충격과 슬픔으로 다가왔던 일이 서서히 잊히는 것이 서글펐기 때문. 자신들이 가진 재능으로 여행을 떠날 때의 설렘과 불안에 떨던 마음, 아이들의 상처, 그리고 평생 한으로 남을 남은 자들의 아픔에 대해 위로를 건네고 싶었다고.
  정치현 대표는 “예전에는 자주 슬프고 자주 생각났던 일인데 자주 기억나지 않아서 안전에 대한 유의를 잊고, 사건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이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며 “아이들이 여행을 떠날 때의 설렘과 불안에 떨던 마음, 남은 아이들의 상처, 그리고 그에 대한 위로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한편, 페틀은 다음날인 17일 오후 전북대 사범대학 예체능관 3층 예연홀에서 같은 공연과 함께 학부모 사연 낭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