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시설 제기능·일사불란 대처··· 제2의 '제천 참사' 막았다

하미수 기자l승인2018.04.12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의 한 찜질방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스프링클러의 정상작동과 관계자들의 신속한 대처가 제 2의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를 막았다.
  12일 전주완산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2시 30분께 전주시 중화산동 한 찜질방 건물 지하 1층 세탁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수도관 내 누수현상을 막기 위해 용접 작업을 벌이던 중 과열된 보온덮개에서 불이 나기 시작했고 불은 지상 층까지 삽시간에 번져 인명피해 등 대형사고가 우려됐다.
  직원은 소화기로 진화를 시도했지만 순식간에 피어오른 연기와 불길이 잘 잡히지 않았다.
  이에 당황하지 않고 119에 신고를 한 뒤 화재경보기와 방송을 통해 손님들에게 불이 난 사실을 알렸다.
  이후 피트니스센터와 남탕, 찜질방에 있던 손님들을 옥상과 계단 등으로 차근차근 대피시켰다.
  직원들은 고객이 모두 대피한 것을 확인한 뒤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참사를 막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스프링클러의 제 작동이었다.
  10여 년 전에 설치된 스프링클러였지만 화재가 발생하자 곧바로 작동했고 이후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확대 연소를 막았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긴급소방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살수차와 구급차 등 장비 48대와 소방대원 등 151명을 투입했다.
  불은 건물 6층 전체면적 4445㎡ 가운데 지하 20㎡와 집기류 등을 태워 소방서추산 95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또 찜질방 내부와 옥상에 대피해 있던 손님 55명을 구조했고 이 중 15명은 연기 흡입으로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 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조만간 퇴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 화재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완산소방서 관계자는 “스프링클러 제 작동과 꾸준한 소방시설 점검, 안전교육,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 이 모두가 잘 된 덕분에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며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 이후 높아진 시민들의 안전 의식도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하미수 기자·misu7765@


하미수 기자  misu776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