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국악원 대표작 '한자리'

이병재 기자l승인2017.12.07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만복사 사랑가

국립민속국악원은 오는 22일 동짓날 오후 7시30분 예원당에서 ‘동지, 송년국악잔치’ 공연을 개최한다.
  국립민속국악원 창극단, 기악단, 무용단이 총 출동하는 이번 공연은 한 해 동안 국립민속국악원 무대를 가득채운 대표작을 엄선하여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무대이다.
  동지섣달 긴긴밤 민속악의 전통을 이어가는 기악단의 연주와 가슴을 휘어잡는 박양덕 명창의 성음으로 감상하는 ‘육자배기, 흥타령, 시나위’를 시작으로, 김시습의 한문소설 ‘만복사저포기’를 토대로 새롭게 창작한 창극 ‘만복사 사랑가’의 주옥같은 노래곡이 이어진다. 이후 1982년 초연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공연되고 있는 한국창작춤의 스테디셀러 ‘춤, 그 신명’을 국립민속국악원 무용단의 몸짓으로 선보이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특히 초연당시 큰 호응을 얻었던 창극 ‘만복사 사랑가’는 김시습의 한문소설 ‘만복사저포기’를 토대로 새롭게 창작한 창극으로 남원에 실제 존재했던 사찰 ‘만복사’를 배경으로 만들었다. 이(以)생(生)과 저(底)생(生)의 경계를 무너트린 양생과 연화의 사랑이야기를 시작으로 안타깝게 잃어버린 사람들에 대한 사연, 그리고 덧없는 인생, 덧없는 사랑일지라도 세상에는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수많은 생명들이 있었고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주인공 양생의 독백이 담긴 테마곡 ‘헛된 꿈이라도’와 양생과 연화의 사랑노래 ‘운명’ 그리고 극의 재미를 더해준 보살들과 저승사자들의 노래, 마지막으로 합창곡까지 갈라형식으로 공연한다.
  공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