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은한 향기 머금은 부부의 '캔버스 동행'

<'따로 또 같이-향기로운 부부전'> 서정배·최분아 서양화가 부부 25일까지 교동아트미술관 전시 이수화 기자l승인2017.06.20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랜 시간 함께해 온 부부가 한 송이 꽃으로, 은은한 향기로 거듭났다.

조화롭고 행복한 가정을 꾸리면서 개성 있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는 서양화가 부부 서정배 최분아 씨가 결혼 25주년을 맞아 ‘따로 또 같이-향기로운 부부전’을 열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전주교동아트미술관.

1987년 원광대 미술교육과를 졸업한 동창으로 1996년 ‘따로 또 같이’전을 가진 데 이어, 결혼 25주년 기념으로 두 번째 전시를 갖는다.

남편 서정배 작가는 남원 하늘중 교감으로 재직하는 등 빡빡한 교직생활 속에서도 바쁠 때 시간이 난다는 말을 되뇌며 ‘심상-존재의 이유’ 연작물을 지속해왔다.

생명의 자율적이고 넘쳐흐르는 힘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형태와 내면을 직시한 다음 깨달은 바를 제시해야 하고, 기법 또한 다채롭고 복잡하다. 추상적인 회화에서 현실을 마주할 수 있는 건 이 때문.

아내 최분아 작가는 주변을 기웃거리지 않고 자신의 세계에 충실하다. ‘겸허함의 향기로’를 주제로 15번의 개인전을 개최하고 그 과정 속 주제의식과 숙련도를 다졌다. 화려할 수도, 일시적일 수도 있는 꽃은 그의 화폭에서만큼은 수수하고 은은하다.

바람이 아닌 햇빛이 겨울 나그네의 외투를 벗겼듯, 강함과 채찍을 넘어선 부드러움과 온화함이야말로 누군가의 마음을 두드리고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있음을 말하려는 건 아닐까./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