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니 약자였던 나의 아버지

<소재원 소설가 '기억을 잇다' 발간>이 시대 약자 귀 기울여온 작가··· 치매와 명예퇴직 등 현대사회 아버지 아려움·소중함 등 전달 이수화 기자l승인2017.06.19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성폭력으로 상처 입은 가족<소원>부터 붕괴된 터널 속 안일한 대응으로 공포와 두려움 속 떨어야 했던 평범한 소시민<터널>, 가습기 살균사건의 폐해<균>, 일제강점기 한센병과 위안부 역사<그날>까지…세상의 부조리와 이 시대 약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온 소설가 소재원.

그가 이번에는 미처 깨닫지 못한, 알고 보니 약자였던 아버지를 바라본다. 장편소설 <기억을 잇다>(네오픽션)에서는 이 시대 아버지들의 민낯을 사실적으로 그려낸다. 제3자였던 이전 주인공들과 달리 바로 옆에 있는 인물이기에 더 그럴 것이다.

남편이자 아버지, 가장인 이들의 무거운 짐과 외로운 삶은 <가시고기> <아버지> 같은 2000년대 소설들에서 다뤄졌고 열풍 아닌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그럼에도 다시 꺼내든 이유는 뭘까. 우리가 또 다시 그들을 외면하고 있는 건 아닐까.

여기에는 두 세대와 같은 공간이라는 설정을 더한다. 치매 판정을 받은 아버지 서수철과 퇴직했다는 사실을 알리지 못한 채 공원을 서성이는 아들 서민수가 시간을 달리해 가족의 추억이 서린 전남 담양 대나무 숲을 찾고, 가족 그리고 아버지의 존재를 되새기는 내용이다.

치매, 명예퇴직 등 오늘날 아버지 세대의 어려움을 세대별로 보여주고 아들과 아버지로 머물렀던 한 공간 속 동행 아닌 동행을 통해 입장별 마음을 드러낸다. 지금껏 내 곁을 지켜준 아버지가 얼마나 소중하고 특별한 존재인지 너무도 당연한 메시지를 남다르게 전하는 글귀도 인상적이다.

익산 출생으로 영화 ‘비스티 보이즈’의 원작소설 <나는 텐프로였다>로 데뷔, 8년 만에 10여편의 작품을 선보였다. 작품 대부분이 영화화된 것도 특징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