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월드컵, 내일 세계로 킥오프

김선흥 기자l승인2017.05.18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주시 제공

전주시가 20일 개막하는 FIFA U-20월드컵 대회에 시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김승수 시장과 김명지 시의장, 김대은 전북축구협회장, 자원봉사자들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U-20월드컵이 성공적인 문화월드컵이 될 수 있도록 성숙한 시민의식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전주에서는 대한민국 대표팀과 축구종가 잉글랜드, 대회최다 우승팀인 아르헨티나가 맞붙는 빅 경기가 열린다.
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총 120억원을 들여 전주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와 전광판, 조명·음향시설 시설 등을 정비했다.
또 자원봉사자 211명도 선발했으며 시내버스 특별노선(1994번) 확충, 셔틀버스 운행, 주차장 정비 등 수송·교통대책도 완벽히 준비했다.
군·경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안전대책도 꼼꼼히 점검했다.
아울러 숙박과 음식, 가로환경정비, 청소 등 서비스 분야도 세밀하게 점검했다.
특히, 시는 이번 대회를 문화월드컵으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전통문화행사와 K-POP 공연, 축제 등을 마련했다.
19일에는 전야제로 오후 5시부터 아이돌 그룹들이 참여하는 K-POP 공연이 전북대 대운동장에서, 오후 8시부터는 덕진공원에서 불꽃놀이와 3D 워터스크린 플라잉 보드쇼가 진행된다.
시 4개 문화존에서는 다양한 문화행사와 이벤트, 축제가 계속된다.
김승수 시장은 "개막전과 개막식은 어느 도시에서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전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이 전주에 집중된다“며 ”우수한 전주의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문화월드컵으로 치러내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