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군산경제, 미리 대비해야 한다

오피니언l승인2017.01.12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위기의 군산경제, 미리 대비해야 한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지역경제에 심각한 암운이 드리워지고 있다. 일감 감소로 인해 하청업체들이 폐쇄수순을 밟는 가운데 실업이 늘면서 주변상가는 물론 군산도심경제 까지 여파가 확산되고 있다. 올 6월 이후 조선소 일감이 바닥나게 되면 군산 경제는 ‘침몰’의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는 ‘걱정의 시계’가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4월 현대중공업군산조선소와 관련된 직간접 고용인원은 5250명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 관련업체에 근무 중인 직원은 3899명으로 무려 25%에 달하는 1351명이 자의반 타의반 직장을 떠났다. 현대중공업은 올 들어 지난 2일부터 또다시 정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받고 있다. 자의에 의한 퇴사유도의 단계를 떠나면 강제구조조정의 단계가 남아있고 이 과정에서 하청업체 직원들의 무더기 실직은 물론 경영난을 이기지 못한 기업들의 도산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도 높아지는 상황이다.
더욱이 군산조선소 구조조정은 이제 막 시작임에도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파장은 당초 우려이상이다. 한때 방 구하기 힘들었던 조선소 주변 원룸 공실률이 50%를 넘어가고 있고 인근 음식점 역시 평소의 20%매출도 올리기 힘든 경우가 부지기수라 한다. 지역상권 붕괴 서막이 오른 것으로 이대로라면 군산조선소가 문을 닫기도 전에 지역상권이 초토화될 것이란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음은 물론이다. 
지난해 불어 닥친 국내 조선업 침몰에 따른 군산조선 위기가 남의 일이 아니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지만 뚜렷한 해결책이 제시되지 않으면서 우려를 현실로 받아들여야 하는 단계에 까지 몰리고 있다. 나름의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정부가 조선 3사 구조조정에 더욱 속도를 내면서 자구책을 마련할 수밖에 없는 현대중공업 역시 ‘군산조선소폐쇄’카드를 접을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지고 있다. 군산조선소존치를 위해 도와 군산시, 정치권이 한목소리를 내고 다각적인 대처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장기화되는 조선업 불황에 정부 구조조정의지가 강해 긍정적인 시그널은 기대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군산조선소유지가 최선의 방안이지만 최악의 상항에 대비한 차선책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건 이 때문이다. 군산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지 못하면 이는 곧 전북경제의 재앙이 될 수도 있다. 온 힘을 다해 대처해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