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전북농협, 노지채소 수급안정사업 논의

전북도 봄무, 가을배추, 양파, 내년부터 고추 추가 황성조 기자l승인2017.01.11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11일 전북농협 상생관에서 지자체 및 농협시군지부, 조합공동사업법인, 지역농협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지채소 수급안정사업 생산안정제 설명회'를 개최했다.
2년간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왔던 '생산안정제'와 '출하안정제' 사업이 '17년부터 본 사업으로 전환·시행됨에 따라 정책방향, 추진계획 설명 및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였다.
생산안정제 사업에서는 주산지협의체를 구성·운영하며, 농업 관측정보 및 산지동향을 바탕으로 생육 단계에서부터 출하까지 사전적 면적조절 및 가격 폭등·폭락시 농가는 계약물량에 대한 출하 또는 시장 격리의무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자체 수급안정기금(정부 30, 지자체 30, 농협 20, 농가 20)을 면적조절, 분산출하, 시장격리 및 산지폐기 등에 사용하고, 농업인은 가격하락시 보전 기준가격(최근 5개년 도매시장 평균가격의 80%)을 보장받게 된다.
전북도의 사업품목은 봄무, 가을배추, 양파 등이며, '18년부터 고추가 추가될 예정이다.
출하안정제 사업은 고정수요처 및 출하조절용 계약물량 등을 확보한 농협 등에 계약재배 자금을 지원함으로써 안정적 농가소득과 수요처의 안정적 물량확보를 지원하는 제도로, 전북도 사업품목은 무, 배추, 마늘, 양파, 고추, 대파이다.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올해 생산안정제와 출하안정제의 노지채소 계약재배를 전년보다 28% 성장한 4만5,000톤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황성조기자


황성조 기자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