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외국인 보유 토지 872만㎡, 공시지가 2820억원

윤홍식 기자l승인2021.11.26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외국인이 보유한 전북지역 토지가 작년 말 대비 2.6%(1만9천㎡) 증가한 871만 9천㎡, 공시지가로는 282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가 작년 말 대비 1.3%(339만㎡) 증가한 256.7㎢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외국인 보유 토지는 전 국토 면적(10만413㎢)의 0.26% 수준이다.
합산 공시지가 규모는 31조6천906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0.6% 늘었다.
외국인 보유 토지는 2014년과 2015년 각각 6.0%, 9.6%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급증했으나 2016년부터 증가율이 둔화돼 현재까지 1∼3% 선을 유지하고 있다.
올 상반기 외국인 토지가 늘어난 주요 원인은 한국인 부모들이 미국·캐나다 등의 외국 국적을 가진 자녀에게 토지를 증여·상속하고, 토지를 보유한 내국인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사례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국적별로는 미국인 소유 토지가 작년 말 대비 2.6% 증가한 1억3천675만㎡로, 외국인 전체 보유 면적의 53.3%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 7.9%, 유럽 7.1%, 일본 6.5%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 보유 토지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4천664만㎡로 전체의 18.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전남 3천895만㎡(15.2%), 경북 3천556만㎡(13.8%), 강원 2천387만㎡(9.3%), 제주 2천175만㎡(8.5%) 등의 순이었다.
용도별로는 임야·농지 등이 1억7천131만㎡(66.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공장용 5천857만㎡(22.8%), 레저용 1천183만㎡(4.6%), 주거용 1천85만㎡(4.2%), 상업용 418만㎡(1.6%) 순이었다.
주체별로는 외국 국적 교포가 1억4천356만㎡(55.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합작법인은 7천121만㎡(27.7%), 순수 외국인은 2천254만㎡(8.8%), 순수외국법인은 1천887만㎡(7.4%), 정부·단체는 55만㎡(0.2%)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윤홍식기자


윤홍식 기자  press1e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