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약발 안받네” 전북지역 기업 체감경기 주춤

11월 전북 제조업 지수 제자리 원자재가 상승-내수부진 발목 백지숙 기자l승인2021.11.24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단계적 일상 회복에 전북지역 기업 체감경기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24일 발표한 11월 전북지역 기업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 업황 BSI는 89로 전월대비 2p 상승, 12월 업황전망 BSI는 87로 2p 하락했다. 

전국의 경우 실적(90)은 전월과 동일, 12월 전망(88)도 동일했다. 

제조업 매출 BSI 실적은 108로 12p 상승, 12월 전망(101)은 동일했다. 채산성 BSI 실적은 80으로 1p 하락, 12월 전망(82)은 2p 하락했다. 자금사정 BSI 실적은 84로 4p 상승, 12월 전망(84)은 3p 상승했다. 

전북지역 비제조업 업황 BSI는 68로 전월대비 5p 상승, 12월 업황전망 BSI는 63으로 전월대비 1p 하락했다. 

전국의 경우 11월 실적(83)은 1p, 12월 전망(83)도 2p 모두 하락했다. 

비제조업 매출 BSI 실적은 81로 7p 상승, 12월 전망(83)은 9p 상승했다. 채산성 BSI 실적은 82로 5p 상승, 12월 전망(80)은 4p 상승했다. 자금사정 BSI 실적은 77로 2p 상승, 12월 전망(75)은 1p 하락했다. 

같은달 전북 제조업체들이 느끼는 경영애로사항으로는 원자재가격 상승(30.5%), 내수부진(19.5%), 인력난·인건비 상승(16.2%) 등으로 나타났다. 

전월과 비교 원자재가격 상승(22.4%→30.5%), 인력난·인건비 상승(15.2%→16.2%) 등의 응답 비중은 상승, 불확실한 경제상황(13.9%→11.0%), 내수부진(20.8%→19.5%) 등의 응답 비중은 하락했다. 

또 비제조업체들이 느끼는 경영애로사항으로는 인력난·인건비 상승(19.1%), 내수부진(14.0%), 불확실한 경제상황(13.1%), 원자재가격 상승(10.8%)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 BSI)는 기업가의 현재 기업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향후 전망을 조사해 경기 동향을 파악하고 경기를 전망하기 위해 작성되고 있으며, 각 업체의 응답을 아래와 같은 공식에 따라 지수화한 것이다. 

BSI가 기준치인 100인 경우 긍정적인 응답업체수와 부정적인 응답업체수가 같음을 의미하며, 100 이상인 경우에는 긍정응답 업체수가 부정응답 업체수보다 많음을, 100 이하인 경우에는 그 반대임을 나타낸다.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