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전북경진원, 온라인몰 거시기장터 '전북생생장터' 새단장

농식품 온라인 유통 몰 확 바뀐다 소비데이터 기반 상품 제안 추가 큐레이션-간편결제시스템 도입 백지숙 기자l승인2021.11.02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위드 코로나에 발맞춰 도내 농식품 온라인 유통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이 가시화 되고 있다. 

2일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이현웅)은 농식품 온라인몰 거시기장터를 ‘전북생생장터’로 새단장해 3일부터 문을 연다고 밝혔다. 

급변한 온라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장터 명칭 변경을 포함, 전북생생장터는 생활 밀착 데이터 기반 다양한 브랜딩이 도입됐다. 

품목 위주의 전통적 분류체계를 벗어나, 생활 양식에 따라 상품이 제안되는 ‘생생디자이너’ 기능이 추가됐다. 가령 ‘캠핑, 아침, 아이, 1인, 채식, 선물’ 등의 키워드를 검색하면, 적합한 상품이 추천되는 큐레이션 기능이다. 또한 각종 페이 등 간편결제 시스템도 추가됐다.

생태적 가치소비를 선호하는 청년층 유입을 위한 ‘컬러마케팅’으로써, ‘다크 에메랄드’를 대표 색상으로 도입하고. 웹사이트, 박스테이프, 장바구니 등을 같은 색상과 로고로 제작해 통일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했다. 

전북 농산물 온라인 쇼핑몰은 2000년대부터 세대를 거듭해 진화해왔다.

2000년대, 인터넷 보급 확대, 닷컴 열풍에 따라, 전라북도는 복수의 농산물 사이버장터를 운영했다. 2011년 말, 라이스JB와 JB플라자가 거시기장터로 개편됐고, 2018년 삼락몰도 통합됐다. 

거시기장터는 모바일앱 도입, 11번가·지역은행 협력 등으로 농산물 판로 확보에 힘써왔지만, 다른 시·도 온라인몰과 마찬가지로, 도외 소비자의 낮은 인지도를 극복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었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거시기장터 개편 10주년을 맞은 올해 초부터 전문가 TF 및 소비자 간담회, 연구용역 등을 통해, 새로운 전북생생장터의 전략 방향을 도출하고, 산지 방문 및 검증을 통해 고품질 제품군으로 재정비했다. 

전북생생장터는 3일, 포털에서 ‘전북생생장터’ 검색 또는 새 도메인 freshjb.com으로 만날 수 있다. 

전북생생장터에서 이달부터 1생1대 기획전, 올해 마지막 제철제맛 및 프리미엄 햅쌀 기획전 등 다양한 판촉 행사가 순차 진행될 예정이다.

김석면 도 농산유통과장은 “새단장된 전북생생장터에 여러분의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전북도는 위드코로나에 대응해, 소비 데이터에 기반한 농식품 온라인 유통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백지숙기자·jsbaek1023@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