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근로자 돕고 골목상권 살려 ‘민생·경제 쌍끌이’

<남원시 포스트 코로나 준비 박차>임대료 감면·금융 지원 소상공인 경영부담 해소 김수현l승인2020.06.03l1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피해 극복, 남원시가 함께 하겠습니다.”
남원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각종 경제정책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일 남원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민생·경제 활성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4일부터 비상경제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고 있다.
남원시가 그동안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펼쳐온 경제지원책은 크게 소상공인과 근로자, 골목상권에 맞춰져 있다.
 
#소상공인을 살려라
남원시는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요금, 사회보험료, 카드수수료 지원사업 확대, 공공시설 사용료 감면, 착한임대료 운동, 특례금융 및 특례보증지원, 특별금융지원, 중소기업 육성기금, 세금유예, 피해통합신고센터 운영 등의 종합대책을 추진해왔다.
먼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연 매출 2억원 이하 소상공인에게 60만원씩 총 3000여명을 지원했다.
근로자 10명 미만으로 두루누리 가입한 소상공인 62명은 따로 신청을 받아 사회보험료 중 1분기 사업자 부담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영세소상공인들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3억6200만원의 예산을 들여 1500여명의 소상공인에게 카드수수료를 지원했다.
특히 올해 7000만원의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작년에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을 신청하지 못한 소상공인을 추가 지원하는 한편, 이달부터 다시 신청을 받아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영세상인들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노력도 펼치고 있다.
시 소유 공공시설을 임대 사용하고 있는 영세상인들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공설시장은 임대료 50%를 감면했으며, 광한루원 경외상가의 대부요율을 한시적으로 5%에서 1%로 감면했다.
이밖에도 전북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맺고 소상공인에게 최고 3000만원까지 연 2%의 이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전북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도 긴급경영안전자금 등 자체 대출사업을 시행했다.
 
# 위기에 빠진 근로자를 구하라
남원시는 일자리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자들을 위해 무급휴직 근로자 및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지원, 비정규직 실직자 지원, 희망일자리, 고용유지지원금 운영, 일자리안정자금 등 각종 일자리 안정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무급휴직한 근로자 37명에게 월 50만원씩 최대 100만원을 지원했으며, 프리랜서와 보험설계사 등 특수형태 근로 종사자들을 위해 월 최대 20만원씩 438명에게 1억5400만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또 코로나19 인해 실직한 비정규직들을 위해 소상공인지원시책, 일자리지원시책 분야에 32명을 채용했으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지원사업을 추진해 400명(1일 4시간 기준)을 채용할 예정이다.
 
# 골목경제, 지역경제를 살려라
가계와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난 3월부터 남원사랑상품권 할인을 10%로 확대하고 구매한도도 100만원으로 늘렸다. 그 결과 3월부터 5월까지 총 310억원 규모의 상품권을 판매했다.
시는 상품권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고 이용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5월 4일부터는 총 100억원 규모의 모바일 남원사랑상품권을 발행했다. 또한, 이날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개인당 10% 할인, 최대 50만원까지 특별 판매를 시행하고 있다.
이환주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민생경제를 회복하는데 초점을 두고 다양한 경제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근로자들을 돕고, 지역 골목상권을 살리는데 최우선의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