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 가득요” 옛말 ‘주유하기’ 겁난다

러 침공 영향 국제유가 급등 생활물가지수 경유 17.3%↑ 백지숙 기자l승인2022.04.05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사태로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등 지난달 전북지역 소비자물가지수가 4%대를 기록했다.

호남지방통계청이 5일 발표한 ‘3월 전북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6.28(2020년=100)로 전년동월대비 4.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물가지수는 5.3% 상승했는데, 주요 등락품목을 보면 휘발유(11.9), 경유(17.3), 구내식당식사비(4.0), 빵(5.1), 커피(8.2), 치킨(3.1), 귤(8.3), 중학생학원비(1.4), 김밥(4.7), 배추(8.7), 떡볶이(4.9), 스낵과자(2.5), 기초화장품(2.0), 피자(2.1), 기타육류가공품(8.3), 맥주(3.0), 고등어(2.6), 가정학습지(2.2) 등이 올랐다.

또 국산쇠고기(-2.8), 돼지고기(-2.2), 유치원납입금(-15.8), 공동주택관리비(-0.7), 오이(-10.0), 버섯(-7.8), 양파(-9.6), 호박(-9.9), 사과(-3.2), 상추(-12.0), 쌀(-1.4), 장난감(-2.4), 깻잎(-14.1), 오징어(-3.5), 수입쇠고기(-1.0), 부추(-15.1), 어묵(-3.0) 등은 하락했다.

신선식품지수는 2.1% 하락했는데, 파(-61.8), 양파(-52.9), 고구마(-17.5), 당근(-22.4) 등 신선채소류는 감소, 조개(13.7), 굴(20.0), 오징어(5.4), 전복(7.7), 조기(4.1) 등 신선어개류, 참외(33.6), 귤(7.3), 바나나(12.4), 블루베리(23.9) 등 신선과실류는 각각 증가했다.

지출목적별로 교통(12.9%), 음식 및 숙박(6.3%), 기타상품 및 서비스(4.5%) 등은 증가했고, 보건(-0.1%)은 줄었다.

품목성질별로 상품은 공업제품 7.2%, 전기·수도·가스 2.5%로 모두 늘고, 농축수산물은 1.0% 줄었다. 서비스는 집세 0.5%, 공공 서비스 1.6%, 개인 서비스 등은 각각 상승했다. 

한편 정부는 소비자물가 상승 부담완화를 위해 5월부터 7월까지 유류세 인하 폭을 30%로 확대에 나섰다. 같은기간 영업용 화물차와 버스 등에는 경유 연동 보조금을 지급하고, 차량용 액화석유가스(LPG) 판매 부과금도 30% 감면한다.

또 주요 원자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할당관세 0%를 적용하고, 가공식품 물가에 영향을 주는 수입 곡물의 신속한 유통을 위해서도 검역·통관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물가 안정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고유가 부담 완화 3종 세트를 마련해 신속 시행할 것"이라며 "유류세 인하 폭을 종전 20%에서 10%p를 추가해 30%로 확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유류세 인하로 리터(L) 당 10㎞의 연비로 1일 40㎞ 주행하는 운전자는 휘발유 기준 월 3만원의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유류세 20% 인하 때와 비교하면 유류비 부담은 1만원 줄어든다.

/백지숙기자·jsbaek1023@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