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 위기 넘어 생태문명시대 도약 발판 마련

<전북도 국가예산 8조9368억원 확보 현황> 신규-뉴딜-역점시책 사업 예산 확보 김성순 기자l승인2021.12.05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송하진도지사가 2022년 국가예산 확보 브리핑을 갖고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장태엽기자·mode70@

북도가 9조원에 달하는 내년 국가예산(8조9368억원)을 확보하며 코로나 위기를 넘어 생태문명시대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탄소·수소·친환경 모빌리티 등 미래 신성장산업의 선점과 융복합화를 통한 기존 주력산업의 경쟁력 제고 등 산업체질 혁신의 동력이 될 실속있는 예산을 대거 확보함으로써 전북도의 신산업지도 구축에 탄력이 붙게 될 전망이다.

송하진 지사는 지난 3일 열린 2022년 국가예산 확보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 마지막 예산을 앞두고 정치적 상황도 고려해 최선을 다했다"며 "이번 예산은 정말로 양적·질적으로 대단한 성과로 본다"고 말했다.

▲도정 역점시책 분야별 예산
코로나 위기 이전의 일상을 되찾는 회복과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위한 혁신, 생태문명 시대로의 성장과 도약을 실현하기 위한 예산을 확보하면서 도정 주요 역점시책이 빈틈없이 추진될 전망이다.

먼저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253억원), ’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63억원) 등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구성할 융복합 미래신산업 예산 7188억원을 확보했다.

농업의 가치를 높이는 삼락농정 기반의 농생명산업분야는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 조성(44억2000만원) 등 1조4573억원이 반영됐다.

전라유학진흥원 건립(17억5000만원), 고창·부안 동학농민혁명 성지화사업(15억원), 세계서예비엔날레관 건립 사업(12억3000만원) 등 역사와 문화, 예술이 일상이 되는 여행체험 1번지 구축분야 예산 2414억원을 확보했다.

글로벌 물류 중심지, 미래 신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하고 있는 새만금관련 예산은 새만금 국제공항(200억원), 신항만(1262억원),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5119억원), 새만금 남북도로(1692억원) 1조4136억원이다. 

아울러 주요 국도사업(1186억원) 등 SOC 분야 1조1018억원과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안전·환경·복지예산 총 4조39억원을 확보했다. 

▲생태문명 시대 선도할 전북형 뉴딜사업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전북형 뉴딜사업 215건 7432억원 확보하며 전북의 경쟁력 있는 자원 활용으로 새천년 생태문명의 시대를 선도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뉴딜분야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팜 소프트웨어 융합서비스 플랫폼 구축(14억원) 등 전북 특화사업과 디지털·네트워크의 융합, 빅데이터 기반 확충 및 SOC 디지털화 사업 예산을 확보했다.

그린뉴딜 분야는 탄소중립 전략을 반영해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 모빌리티, 녹색 생활인프라 조성 등 전 분야에서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휴먼 뉴딜 분야에서는 AI 융합형 산업현장 기술인력 혁신역량강화(3억4000만원) 등 인재 양성과 청년정책, 고용안정 사업 예산을 확보했다.

▲향후 대규모 예산 확보 위한 신규사업 
신규사업은 시작 연도 국비 확보액은 적지만 향후 대규모 예산 확보와 전북 대도약을 뒷받침할 실속있는 예산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다. 도가 2022년 국가예산으로 확보한 신규사업 예산은 총 401건 4421억원이다. 이는 총 사업비 5조7000억원 규모 사업의 시작으로 향후 국가예산 4조900억원 확보의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새만금 상용차 자율협력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지역 조성 30억원 등을 확보해 미래형 상용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토대를 마련했다. 탄소 소재부품 기업 집적화와 기술자립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탄소소재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원 91억원 등도 확보했다.

김제용지 특별관리지역 지정 및 현업축사 매입 118억원과 새만금 스마트 그린산단 조성 12억4000만원 등을 통해 새만금 수질 및 투자여건을 개선해 새만금 개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게 됐다.

지난 8월 예타를 통과한 신규 '국도·국지도 건설(33억8000만원)'과 새롭게 공모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29억원)' 추진 등으로 지역간 접근성 개선과 균형있는 지역개발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장애인 종합지원센터 건립(30억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예산 확보로 촘촘한 복지 기반을 만들수 있게 됐다.

/김성순기자·wwjkss@


김성순 기자  wwjks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