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상용차산업, 돌파구 마련해야

오피니언l승인2021.11.11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내 상용차산업의 절대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전북의 상용차산업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상용차산업을 기업이나 지자체 문제로 국한해 정부가 뒷짐을 진다면 결국 한국 자동차산업 전반으로 까지 위기가 확대될 것이란 경고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북 상용차산업 노사정협의회는 지난 10일 ‘상용차산업 노사정 공동결의 및 촉구문’까지 내고 정부에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급속도로 진행 중인 자동산산업 전환과 기후위기에 따른 친환경, 디지털, 자동화 등은 기존의 상용차 생산 생태계의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주도하는 상용차산업 활성화 대책과 실효성 있는 정책 대안 제시만이 관련산업을 지키고 발전시킬 수 있다는 호소였다.

전북은 트럭, 버스 등 국내 상용차 생산의 95%를 차지하는 한국 상용차산업의 메카다. 그런 산업이 지금 경기침체로 인한 수요 감소에 해외기업의 한국시장 공략까지 본격화 되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지자체의 지원과 대책은 한계를 맞으면서 협력업체들은 재정난에 직면했고 구성원들은 구조조정이 남의일이 아닌 현실이 너무 큰 고통이 되고 있다.

실제 2014년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상용차 6만 9,000대를 생산한 이후 매년 물량이 줄어 직원들의 타 지역 전출, 순환휴가 등이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급기야 지난 10월엔 현대차 노사가 전주공장 물량 감소에 따른 고용불안 해소를 위해 울산 4공장에서 생산하던 스타리아 물량을 한시적으로 전주공장과 공동 생산하는 결정을 내리기 까지 했다. 특히 현대차전주공장의 위기는 159개의 1,2차 협력업체에 고스란히 이어지면서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장 역시 그만큼에 비례에 더욱 커지고 있음은 물론이다. 타타대우 군산공장의 상황역시 별반 다르지 않다.

유럽의 버스, 트럭업체들의 한국시장을 잠식하고 있고 전기버스 등의 분야에선 중국 업체들의 저가공세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금 당장 버티기 위한 자구 노력에 친환경미래차로 개편되는 산업구조 변화를 동시에 대비하기엔 너무 벅찬 과제들이 지역의 상용차산업을 위기에 몰아넣고 있는 것이다. 더 이상 전북의 문제로 국한하지 말고 국가기간산업의 문제로 인식해 접근해야 한다. 국내 상용차산업 전반으로 위기가 번지기 전에 정부가 돌파구를 마련해줘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