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다' 김종대 서예가 일곱 번째 개인전

7일까지 한국전통문화전당 3층 박은 기자l승인2021.11.0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암 김종대 서예가의 일곱 번째 개인전이 7일까지 한국전통문화전당 3층에서 열린다.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작가가 2017년부터 작업해 온 한글, 한문서예, 서각 등 80여점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작가는 고전과 동화 이야기를 서예에 접목시켜 '서예는 어렵다'라는 인식을 탈피시키고, 대중에게 친숙한 이미지를 전달한다. 

실제 그는 어린왕자 속 보아뱀, 전래동화 사이 좋은 형제, 알라딘과 요술램프 등의 이미지와 문장을 한글서예 작품과 서각으로 담았다.  

김종대 작가는 "기존 서예는 흰 종이 속 빽빽한 글씨라는 이미지가 있는데, 이번 전시를 통해 이야기책 보듯이 서예전을 편안하게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2006년 미국 샌디애고 초대전을 시작으로 이듬해 제1회 강암서예기획 초대전을 선보였다. 

2010년 전북대학교 예술진흥관 개관기념 초대전, 2017년 호주 멜버른 수암 김종대 서예문인화전 등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한 바 있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