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효 시집 '나는 물렁기다' 출간

자연에 뿌리박고 성장하는 꽃과 열매 글감으로 삼아 박은l승인2021.10.25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성효 시인이 두 번째 시집 ‘나는 물렁기다(신아출판사)’를 펴냈다. 

고향에 대한 애정을 시 한 편, 한 편에 담아낸 김 시인은 자연에 뿌리 박고 성장하는 꽃과 열매를 글감으로 삼았다. 

소박하지만 맛깔스러운 언어로 고향의 이미지를 그려내는 시인은 단순히 느낌이나 장면을 나열하는 전개 방식이 아닌, 시 속에 다양한 감정을 불어넣어 독자들에게 잔잔한 울림까지 전달한다. 

시인은 책머리에서 “많은사람들이 농촌은 희망이 없다고 도시로 떠났다. 그러나 나는 농촌은 꿈과 희망이 있고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아름다운 곳이라 생각해왔다”면서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또 그렇게 서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집은 7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71편이 실려 있다. 자연과 고향에 대한 사랑과 애착이 느껴지는 시들은 물론, 삶에 대한 반성과 감사를 꾸밈없이 표현해냈다. 

호남중·고, 한국방송통신대 법학과를 졸업한 김성효 시인은 월간 ‘한맥문학’ 신인상으로 문단에 데뷔했다. 

36년간 공직생활을 해 오면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표창, 옥조근정훈장(대통령) 등을 수상했다. 현재 전북문인협회 회원, 한국문인협회 정읍지부 사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다./박은기자 


박은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