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주 선수, “세계 최강 역사로 우뚝 설 것”

‘2024 파리’ 꿈꾸는 전북의 ★ ④유동주(역도) 박은 기자l승인2021.08.17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96kg급에 출전했던 유동주(28·진안군청) 선수는 대회를 마친 뒤 이루 말할 수 없는 허탈감을 느꼈다. 

올림픽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달성하고 싶은 목표가 있었다. 

그러나 부상으로 힘없이 대회를 마무리 지어야만 했다. 

경기를 마치고 돌아가는 버스 안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한 유 선수는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 된 것 같아 힘들었다고 했다. 

17일 서면 인터뷰를 통해 도쿄올림픽에 대한 소회를 밝힌 유동주 선수의 답변에는 역도에 대한 진지함과 간절함이 묻어있었다. 

역도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단순했다. 

중학생 시절 체육선생님이 “친구들 모아서 역도 운동을 해봐라” 제안했다. 

호기심 강했던 유 선수는 선생님의 제안이 흥미로워 역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됐다. 

얼떨결에 시작한 운동이었지만, 타고난 신체 능력과 꾸준한 노력으로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대회 성적이 워낙 좋아, 진안군을 홍보하는 간판선수로 우뚝 섰다. 

이 때문에 이번 올림픽에서도 메달 획득이 가능할 것으로 점쳐졌다. 

“처음에는 저를 향한 관심과 기대가 부담스러웠어요. 무언가를 이뤄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지치기도 했었죠. 그런데 지금은 그런 기대와 부담감이 선수로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아요” 

이렇듯 사람들의 관심과 기대가 컸기 때문에 그는 이번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러나 잦은 부상으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가 자주 찾아왔다. 

“계속되는 부상으로 몸도 마음도 지쳐갔어요. 제 표정도 좋지 않았어요. 그럴 때마다 감독님과 코치님이 제 기분이나 상태를 먼저 살펴주시고 다독여주셨어요. 그런 과정 덕분에 슬럼프에서 서서히 벗어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2024년 파리 올림픽에 꼭 출전하고 싶다는 유동주 선수. 

그는 다음 올림픽에서는 출전을 넘어 꼭 단상 위에 올라가고 싶다고도 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지금보다 더 부지런히 훈련하고 부상관리도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파리 올림픽’ 메달이라는 목표가 생긴 만큼, 유 선수는 2022년에 열릴 아시안게임에서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겠다고 했다. 

아시안게임에서의 성적을 바탕으로 올림픽 도전까지 불을 지펴 메달 획득까지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유 선수는 “도쿄올림픽은 앞으로 더 열심히 도전하고 노력하라는 깨달음을 준 대회였다”며 “실수가 있었고, 힘도 들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해낸다면 언젠간 성공에 다다를 수 있다는 교훈을 얻은 소중한 무대였다"고 밝혔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