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 강화 비웃듯 전동킥보드 여전히 무법 주행

하미수 기자l승인2021.07.29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 단속이 강화됐지만, 이를 아랑곳 않는 무법 주행하는 여전하다.
29일 오전께 찾은 전북대학교. 편리하고 싼 장점이 있는 이동수단을 찾아 타는 학생들이 몇몇 눈에 띄었다.
  한 학생은 시내버스에서 내리자마자 버스정류장 인근에 비치된 전동킥보드를 대여했고, 이용자는 헬멧을 쓰지 않았다.
  그는 좁은 인도를 따라 마주 오는 자전거, 탑승자 등 인파 사이로 마치 곡예운행을 하듯 빠져나갔다.
  골목에서 나오는 차량과 부딪힐 뻔한 아찔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계도기간이 끝난 데다 최근 헬멧 의무 착용 이슈도 널리 퍼져 주변 시선을 신경 쓸 법했지만 상관없다는 듯 당당했다.
  또 다른 학생들은 남녀 두 명이 함께 탔다. 이들도 헬멧은 미착용 상태였다.
  무게 탓인지 한 눈으로 봐도 비틀비틀하며 위험해 보였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소리없이 지나가는 킥보드에 깜짝 놀라 옆으로 비껴서는 보행자의 모습이 빈번히 연출됐다.
  비교적 단속이 수월하게 이뤄지는 낮 시간대 보다는 밤 시간대에 상황은 더 심각하다.
  시야 확보의 어려움이 있고 음주를 한 채 이용하는 이용객들도 다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8일 저녁 퇴근 시간대에 전주시 효자동 한 도로에서 오토바이와 전동 킥보드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비록, 큰 사고가 난 것은 아니지만 킥보드 이용자는 넘어지면서 두 팔꿈치와 무릎에 상처를 입었다.
  경찰은 지난 6월까지 계도기간을 거치고 이달 초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갔다.
  집중 단속이 시작된 지 약 1달이 되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비슷한 상황에 일선 경찰들도 난감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개정안 시행 이후에도 안전 헬멧 미착용이나 인도 주행, 주행 중 휴대폰 사용 등 위반 사례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며 “경찰 인력이 제한돼 있어 단속에도 한계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들이 법규를 충분히 숙지하고 안전수칙을 이행해 줄 것”을 딩부했다./하미수 기자


하미수 기자  misu7765@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