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 출신 이홍훈 전 대법관 별세…향년 75세

김형민 기자l승인2021.07.11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고창이 고향인 이홍훈 전 대법관이 11일 오전 6시 50분 별세했다. 향년 75세.

이 전 대법관은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후 사법연수원 4기로 1977년 판사로 임관했다. 이후 서울고법 부장판사·서울중앙지법원장을 거쳐 2006∼2011년 대법관을 지냈다.

이른바 '법조 내 재야'로 불릴 만큼 진보·개혁 성향으로,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기본권과 사법 정의에 중점을 두고 판단해 사회적 약자를 옹호하는 판결을 많이 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대법관 시절에는 다양한 진보·개혁 성향의 소수 의견을 내면서 전수안·김지형·김영란·박시환 전 대법관과 함께 '독수리 5형제'로 불렸다.

대법관 퇴임 이후 법조윤리협의회 위원장과 화우공익재단 이사장, 신문윤리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또 2017년부터 2년 동안 서울대학교 법인 이사장을 지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이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