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군 자원봉사센터·부안수협·부안청년회의소 “일본정부에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최규현 기자l승인2021.06.28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안군을 비롯한 부안군 자원봉사센터 통합자원봉사지원단, 부안 청년회의소(JCI)가 28일 일본원전 방사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캠페인은 권익현 부안군수를 포함한 송광복 부안수협 조합장, 김영배 부안군 자원봉사센터장, 강동우 부안청년회의소 회장을 포함한 봉사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안읍 초·중·고(9개 교) 및 부안군 일원에서 펼처졌다.

부안군 자원봉사센터 통합자원봉사지원단 관계자에 의하면 "서해에 위치한 우리 부안군도 일본의 원전오염수로부터 안전할 수 없다"며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준한 군 자원봉사센터 사무국장의 구호제창과 함께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항의하며 정부와 일본정부에 다음과 같은 요구사항을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인간생명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발생한 모든 폐기물의 처리과정을 주변국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처리 시 협의하라!△정부는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이 즉각 철회되도록 지방정부와 함께 적극 대응하고 국제법 제소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모든 방법을 강구해 그 과정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권익현 부안군수는 "일본 정부가 4월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결정한 것은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중대한 범죄"라며,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일본 정부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송광복 부안수협장은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자산인 해양생태계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측각 철회하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과정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 과정을 수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부안군 자원봉사센터는 이번 규탄 대회를 통해 일본 정부의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 철회 캠페인에 따른 우리 부안군민의 각오와 알권리 충족으로 깨끗한 자연환경을 후손에 물려 주려는 노력을 확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