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G7 계기 한일회담 불발 아쉬워"

G7 소회 밝혀 "많은 나라가 우리와 협력 원해, 국민 성취" 최홍은기자l승인2021.06.14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회담이 성사되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밝혔다.

한일 정상은 지난 11~13일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지만, 일본의 일방적인 취소로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마무리하고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면서도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SNS를 통해 소회를 밝혔다.

정부 외교 당국은 일본 측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동해 영토 수호훈련을 이유로 실무 차원에서 잠정 합의한 회담에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국군의 동해 영토 수호훈련은 1986년부터 매년 상·하반기에 실시됐으며, 올해 상반기 훈련은 15일부터 비공개로 진행된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홍보 영상 등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는 등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다른 정상들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는 백신개발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눴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는 수소경제 협력,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즐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는 그린·디지털 협력에 공감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도 첨단기술과 문화·교육 분야 협력을 다짐했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회장과는 백신생산 협력을 논의했다"며 의미있는 만남들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국격과 국력에 맞는 역할을 약속했고, 특히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 역할을 강조했다"고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G7정상회의에서 두 가지 역사적 사건이 마음 속에 맴돌았다"며 1907년 헤이그에서 열린 만국평화회의와 한반도 분단이 결정된 1945년의 포츠담 회담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만국평화회의 당시 일본의 외교 침탈을 알리기 위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타고 헤이그에 도착한 이준 열사는 회의장에도 들어가지 못했다"며 "포츠담 회담에서는 우리 목소리도 내지 못한 채 강대국들의 결정으로 운명이 좌우됐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됐고 세계에서 가장 성숙한 국민들이 민주주의, 방역, 탄소중립을 위해 행동하는 나라가 됐다. 이제 우리는 우리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는 나라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나라가 우리와의 협력을 원한다. 참으로 뿌듯한 국민들의 성취"라며 "정상회의 내내 국민을 대표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대한민국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