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욕심으로 지구를 망쳐선 안된다

오피니언l승인2021.06.06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말 P4G 서울 정상회의가 열렸다. P4G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뭉친 글로벌 협의체이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인간이 환경을 현 상태로 사용할 경우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서울선언문에는 회의 결과를 문서로 남겼는데, 지구 온도 상승 억제, 태양·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탄소 배출 줄이기, 바다 플라스틱 문제 해결하기, 특히 선진국이 힘쓰기 등을 합의했다. 아울러 기업 대표로 참석한 코카콜라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포장재를 25% 줄이겠다고 했고, 우리나라 대표 플라스틱 생산업체인 SK종합화학도 앞으로 플라스틱 제품을 직·간접적으로 100% 재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과연 이러한 합의를 인간들이 적극적으로 지킬지 궁금하다. 미세 플라스틱이 문제라고 소리치자 플라스틱 대신 자연성분으로 분해되는 '생분해성플라스틱'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해당 제품이 생분해되려면 온도, 기간 등 조건이 까다롭다. 더욱이 자연에서는 그런 조건을 갖추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결국 인간들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게 가장 중요하다. 전 세계인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강력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는 한 서울선언문은 공염불에 그칠 것이다.

또 환경문제에서 생물의 다양성을 지키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멸치나 새우, 참치를 많이 잡으면 거북이, 상어, 돌고래 등의 멸종으로 이어질 수 있다. 멸치같이 작은 생물을 잡으려면 아주 촘촘한 자루 모양 어망을 쓰는데, 이때 다른 해양 생물이 같이 잡힌다. 이들 대부분이 죽은 채 바다에 버려진다. 생물다양성이 무너지면 생태계 전체가 무너질 수 있다. 그런데 중국 어선이 우리 연근해에서 어족을 탈취하는 일은 작은 문제에 속할 정도로 우리 바다양식장의 행태가 심각하다.

양식업자들이 사료 값을 줄이기 위해 인근의 작은 생물을 싹쓸이하면서 연근해 생태계가 30~40% 사라졌다는 보고도 나온다. 인간의 욕심을 줄이고 환경에 대한 의식을 변화시키지 않는다면 짧은 미래에 심각한 위기를 맞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UN으로부터 기후위기 대응에 게으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환경문제가 왜 심각하냐고 질문하면, 답하지 못하는 국민도 많다. 인간이 지구를 망쳐서는 안 된다. 망치면 우리 후손들 또한 심각한 문제에 직면한다. 문제 해결은 작은 실천에서 시작된다. 소고기 먹는 양을 60g만 줄이고, 휘발유차를 10km 덜 타고, 튼튼한 장바구니를 챙겨도 환경은 복원되기 시작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