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독도도발 용납해선 안 된다

오피니언l승인2021.05.30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이 도쿄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해 놓은 것을 수정하라는 한국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 여당 대선 주자들까지 나서서 ‘도쿄올림픽 불참’을 시사하며 일본을 압박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긍정적 답변을 내놓지 않으면서 해묵은 독도 논쟁에 국민적 반감 역시 다시 거세지고 있음은 물론이다. 일본의 고쳐지지 않는 왜곡된 역사 인식이 우리의 선의의 기초한 이해와 침묵에 기인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보다 강력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정세균전국무총리는 최근 연이틀 SNS를 통해 독도는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임을 강조하고 일본 올림픽지도에서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정전총리는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불참’ 등의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일본에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낙연 전민주당대표 역시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으로 대한민국영토로서 과거부터 현재까지 실효적지배를 하고 있다’면서 일본정부는 독도표기를 즉각 삭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관련 상황을 주시면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태다.

일본의 독도 도발은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지도에서 독도 위치에 작은 점을 찍어 일본 땅인 것처럼 표기하면서 다시 시작됐다. 한국정부가 2019년 7월 일본측에 항의하고 삭제를 요구했지만 거부한 체 자신들의 영토인양 소개하면서 반발을 키워온 것이다. 다분히 의도적이고 또다시 이 문제를 공론화해 한국을 진흙탕으로 끌어들이는 것으로 밖엔 이해될 수 없는 참으로 속보이는 치졸한 하수의 고집스러움이 아닐 수 없다.

국민적 반감이 고조되고 있고 정부와 여당이 연일 강경대응입장을 밝힐 만큼 민감한 사안임을 모르지 않을 일본이 스포츠의 정치적 선전을 허용하지 않는 올림픽정신에 반하는 행동을 서슴지 않고 있는건 한국을 무시하고 일단 갈 데까지 가보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 언제나 그래왔듯 일본이 건들면 잠시 흥분하고 발끈했다고 결론도 없이 흐지부지 되곤 했던 과거의 학습효과를 일본은 내다보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독도가 그려진 한반도기에 일본이 반발하자 우리는 IOC권고를 받아들여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사용해 주기까지 했다. 그런 선의조차 모르는 일본이다. 우리가 자꾸 뒤로 가니 일본이 끌려는 것 아닌가. 더 이상 물러나선 안 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